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아내맘 Jun 19. 2020

‘동상이몽’... 잔나비 만나게 해 줘?

나는 잔나비 노래를 좋아한다     


온종일 듣고 있어도 질리지 않고 들을 때마다 더 감동적이다     


잔나비 노래는 

마치 뼛속 깊숙한 ‘외로움’까지 톡 건드리는 기분,

그리고 그 외로움을 싹 다 감싸주는 느낌이다     


내가 이렇게 잔나비 노래를 평가하자~~~ 봉쓰가 비웃었다     


“그게 뭐니?!”     


가끔 집에서 노래를 들을 때 


봉쓰는 아이유 노래를, 

나는 잔나비 노래를

윤우는 뽀로로, 로보카폴리 노래를 듣는다     


며칠 전에 잔나비 노래를 다 같이 들으면서 

“윤우야 엄마 잔나비 좀 만나게 해줘”라고 했더니     


봉쓰가 대답했다     


“만나고 있잖아”

“응? 언제?”     

.

.

.


“내가 잔나비띠잖아”          


한 줄 tip: 같은 공간, 서로 다른 생각이지만... 가끔 노래를 들으면서 함께 대화하는 시간도 좋다

매거진의 이전글 남편에게 ‘예쁘다’는 대답 듣는 법?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