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라이킷 댓글 2 공유 브런치 글을 SNS에 공유해보세요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그럼에도 나는 아쉬워했다
By 이진혁 . Apr 17. 2017

그래도 꽃은

겨울이 시작될 무렵에

그대와 약속했다



봄이 와, 다시 꽃이 피면

함께 꽃 길을 걷자고,

흩어지는 꽃잎을 맞으며 발을 맞추자고

약속했었다




어느새 낮은 점점 길어져,                 

                그대와 걸을 하루가 늘어나고

가지 위론 연분홍 꽃이 움트며                      

                그대와 걸을 길이 지천이다.





봄이 그만큼 다가와

눈 앞에 있지만,


사실 난 아직 황량한 겨울에 머무르고 싶다.








봉오리 틔우는 가지를 꺾어서라도,

어딘가 남아 있을, 아직 녹지 않은 눈송이를 찾아내어서라도,





기대하는 봄이

아니 오길 바란다.











내가, 그저 봄 기다리는 사람이고 싶다.















무엇을 기다리고 있나요?




사랑이라는 감정을 처음 맞닥뜨렸을 때는

그게 너무나 크게 느껴져서, 처음 느끼는 감정이라서

세상 그 무엇보다도 우위에 있을 것이라 생각했던 시절이 있었다.


그 감정이 그리움으로 바뀐 뒤에도

여전히 그 감정은 영원할 것만 같았다.


그러나 그 생각은 정말 의외로

한 때였다.

그 시절의 기준으로 생각해보면, '그저 한 때'라는 게 정말로 의외다.



많은 일들이 지나가는 시간 속에서

혼자 품는 그리움은 그만큼 오래 버틸 만한 감정이 아니었다.






하루하루 지나다 보면

어쩔 수 없다는 걸 알게 된 뒤로,


나는 시간이 가장 무섭다.






아무 의미 없이 흘러가는 것,

홀로 외로이 지내는 것,

거울 속 나 자신이 자꾸만 늙어가는 것,

가치 있다고 생각한 것의 의미가 바래지는 것,


그리고 그런 것들을 그대로 둔 채

흘러가는 시간들이 날 두렵게 한다.







시간은 기약이 있다.

기대하는 것, 바라는 것, 기다리는 것,

그리고 달라지는 것 없이도


나에게, 그리고 당신에게

오기로 되어있다.









요즘 사랑하는 것이 없다.

공유할 사람이 없어서 그런지도 모르겠다.


아무것도 사랑하는 것 없이,

시간이 성큼성큼 다가오기만 할까

그게 가끔 두렵다.









꽃은 그대 없이도 피기로 했으니,

아직은, 아직까지는,

고대하는 봄이 아니 오기를 바란다.







Painted and Written by

Lee Jin-Hyuk

keyword
magazine 그럼에도 나는 아쉬워했다
나의 조각들이 당신에게도 있길 바라며.
댓글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서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