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C.S.Lewis

by 피어라 Nov 08. 2023

중딩 아들을 웃게 한 엄마표 생일상

 글쓰기를 시작하면서

확실히 집밥에 소홀해졌습니다.


 5첩 반상이던 식탁은 밀키트로 대체되기 일쑤였고요.

덮밥류를 애정하게 되었습니다. 과 반찬 하나로만 커버되는 카레덮밥, 제육덮밥, 두부덮밥 같은 것들요.

누가 보면 베스트셀러 작가라도 되는 줄 알겠습니다. 쩝.


 이럴 때 제일 난감한 것이 가족 생일입니다.





 이번 주말 중딩 아들 생일이 었는데요.

아이는 은근 엄마표 생일상을 기대하고 습니다.

더불어 서프라이즈 생일파티도요.


 새벽배송, 로켓배송 그리고 반조리식품이 판을 치는 세상입니다. 사한 마 듬뿍 담아 해 봅니다.


 대신 신선함을 생각해서 정확히 하루 전 날 새벽 배송으로 주문합니다. 전자레인지 5분 완성 잡채와 반조리 동그랑땡. 양심은 지라 쇠고기 미역국은 직접 끓였습니다. 





 생일 아침,

이와 남편이 배드민턴 클럽에 간 사이.

대략 간 반 정도의 시간이 주어졌습니다.


 만반의 준비를 해서 인지 아님 매뉴얼을 머릿속으로  한 반복 그려봐서인지. 의외로 차분함 속 착착 준비했습니다.


 잡채는 정성을 다하기 위해 전자레인지 대신

손수 프라이팬에 볶니다. 동그랑땡은 누가 시키지도 않았는데 달걀물을 한 번 더 입혔고요.

이참에 냉동실도 파내니다. 블랙 타이거 새우를 발견. 바로 찜기에 올립니다. 닭갈비도 요.


 내내 잡곡밥만 다가 잔칫날에 쌀밥 했어요. 제가 아닌 전기밥솥 이요. 김치는 먹던 것은 집어치우고 새로 꺼내 가위로 랐습니다. 들쭉날쭉하게요. 친정 엄마가 보면 깜짝 놀랄 모양새입니다. 


 무튼 한 시간이 채 안 돼 생일상을 완성했습니다.

주부 9단이 다 된 느낌이었죠. 일상 차리다 말고  자신을 마구 칭찬해 주었습니다.





 음식도 준비 끝났겠다

아들 몰래 준비한 파티 용품을 꺼내 니다.

오랜만에 풍선 묶다 손가락 껍질 다 벗겨질 했어. 얼얼한 검지 손가락을 거려 봅니다. 손가락에도 살이 쪄서 그런가 싶네요. 쩝쩝.


폭풍 검색 후 야심 차게 준비한 건데, 아들이 유치하다 하면 어쩔까. 무척 심이 니다.


 설명서가 없어 한참을 헤맸습니다.  

혹시 똑같은 제품 구입하시거든  억하세요.

얼굴, 몸통, 팔과 다리 합체  머리 쪽으로 공기를 불어넣어 줘야 합니다. 아이돌 비율을 반영한 것일까요. 얼굴이 한없이 작게만 느껴지는 건 그런 건가요. 이 시점, 얼큰 어미는 그저 부럽기만 합니다. 쩝쩝쩝.


  많은 풍선 가 다 불은 거니?

해피 벌스 글자 기까지?


그럴싸한 모습에 제 자신을 또 한 번 칭찬해 봅니다. 으쓱. 





 드디어 편과 아이가 도착했어요.

중딩 아들이 활짝 습니다. 냐하하.


아직도 천진난만 해줘서 고...고마워.


 스파이더맨을

아기처럼 다가

목말 태웠다가

의자에 앉혔다가

천장에 매달리게 했다가

아주 난 났습니다.


 좀처럼 웃지 않는

중딩을 웃게 했으니 대성공입니다!





 좋았던 것은

생일상을 맛있게 쩝쩝 먹어준 것입니다. 아싸.


아침 식사도 패스.

땀까빼가며  해서 였을까요.


 잡채도 엄지 척. 동그랑땡도 엄지 척척.

살짝 미안해지려는 찰나. 그중에서 미역국이 제일 맛나다네요. 휴... 행이지 뭡니까. 어미가 유일하게 미역국이 1등이라니. 폭풍오열.


 생일 파티는 아직 끝나지 않았습니다.

저녁은 외식을 하기로 했고,

케이크 대신 이스크림을 숟가락으로 드시고 싶다 하셨거든요.  스킨라빈스 하프갤런 사이즈 한  사드리기로 했습니다.







 참! 

1등이라던 어미표 미역국은

저녁 외식 스테이크에게

완전히 밀렸음을 마지막으로 전합니다. 끙.


중딩 아들 마음 속 1등. 흥칫뿡!

 

오늘의 한 문장

웃음기 싹 걷힌 중딩 아들을 웃게 한 것은

맛있는 음식과 유치함 한 스푼이었다.

brunch book
$magazine.title

현재 글은 이 브런치북에
소속되어 있습니다.

작품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