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매거진 Plusclovision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나는 오늘도 '넷 드링킹'을 한다.

순간순간의 이기심이 전체적인 성공을 담보하지 않는다


한 때, 넷드링킹(Net drinking)이라는 신조어가 유행을 탄 적이 있었다.


모르시는 분들을 위해서 간단히만 설명 드리면, 소위 사람들끼리 만나는걸 네트워킹 이라고 표현하는데, 거기서 얻을게 없다면 그건 네트워킹이 아니라 그냥 만나서 술이나 마시는 일이라는 뜻이다. 즉 얻을게 없는 네트워킹을 비하하며 쓰는 말이다.

.

그런데 생각해보면, 어떤 사람에게 '어떤 도움을 받아야지' 더 속된말로 '어떤걸 뽑아먹어야지' 라는 마인드로 접근 하는 사람들도 별로 없거니와, 그런 사람들은 이미 '나는 이기적인 사람이다'라는게 너무 티가 나서, 무언가를 주는 일도 꺼려지게 된다.

.

즉, 그 자리에서는 설령 '넷 드링킹'이라는 수준의 말로 이야기가 될지언정, 진짜 도움을 주고 받는 일은 그 자리에서 결판나는게 아니라 사람들 끼리 신뢰 관계와 호감이 형성되면서 우연찮게 그 사람이 나에게 도움을 줄 기회가 오거나, 내가 그 사람에게 도움을 줄 수 있는 기회가 있을 때 이루어진다.

.

나만 그런가? 난 대다수의 경우 내가 도움을 받든, 내가 도움을 주든, 도움을 주고 받기 위한 목적성을 가지고 사람을 만나지 않고 그냥 열정 있고 꿈 있는 사람들이 맘에 들어 개인적으로 가까워지고, 그 와중에 내가 도울 수 있는 일이 생기면 돕고 그를 계기로 더 돈독해지고, 그러다보면 다른 사람이 나를 도와줄 수 있을 기회가 왔을 때 또 돕는 이런 구조가 이뤄지던데. 이게 내가 바라고 말하는 '선순환' 이기도 하고.

.

잠깐 이야기를 바꾸어, 내가 종종 이야기 하고 있는 '그리디 알고리즘 (Greedy Algorithm)'이라는 용어가 있다. 대학교 컴퓨터 공학부의 전공 과목 '알고리즘'에서 등장하는 개념이다. 역시 간단히 설명해보면, 매 순간 선택의 기로에서 가장 더 짧은 길만을 선택하는 방식이다. 분명 이건 공대생이 배우는 공대 과목인데, 너무나 철학적인 말이 이 Chapter의 마지막에 담겨 있다

.

"그리디 알고리즘이 언제나 가장 짧은 경로를 택하는 것을 의미하지는 않는다."

.

즉, 순간순간 나의 이기심과 이득만을 생각하면서 구는 사람들이 있다.

이 사람들은 어찌 보면 그 순간 순간에는 손해 보지 않고 잘 사는 듯 보이지만, 장기적인 관점에서 보면 진짜 자신의 편을 만들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정말 중요할 때 나를 도와주려는 사람이 나타나지 않을 가능성이 매우 높다. 특히, 이런 사람은 그 사람이 가진 매력적인 조건이 다 떨어져 나가는 순간 주변의 사람도 떨어져 나가게 된다. 순간순간 선택할 때 최선의 이익만을 꾀하면 잘 사는 듯이 보이지만 어찌 사람이 한번의 침잠도 없이 살아갈 수 있을까. 바로 그 침잠의 순간이 왔을 때 나를 늪에서 끄집어 낼 수 있는 사람이 나타나지 않게 된다. 내가 아무리 높이 뛰어도 닿을 수 없는 가지에 내가 지금껏 도와주었던 사람들 중 누군가가 도와줄 가능성 자체를 없애는 일이다.

.

벌써 7기를 진행하고 있는 Writable 도, 사실 얼핏 보면 이걸 운영 하는건 미친 짓이다.

처음에 받는 10만원도 수업료가 아니라 글 다 쓰면 다 돌려줘, 매번 사람들 글 쓰라고 쪼아야 해, 일요일에 글 취합해서 보내주느라 시간 써. 할 의미가 없어 보이는 활동이다. 실제로 모임에 참여하셨던 한 분께서, 나에게 이걸 직접 물어보신 적이 있었다. 대체 얻는게 하나도 없는데 이런 귀찮은 일을 왜 하냐고. 그 때 내가 한 대답을 들으신 이후 그 분은 이 모임의 완전한 팬이 되셨다.

.

"얻는게 없다뇨. 여러분을 얻었잖아요."

.

그 이후에 한 부연 설명 같은 말이지만, 나는 이런 말을 자주 한다.

"내가 1만명에게 호의를 베풀면, 적어도 그 중 천명은 나에게 호감을 가지게 된다. 그 천명 중에 백명은 능력 있는 사람이 있고, 그 백명 중에 열명은 내가 하는 일을 도와줄 수 있는 능력이 있는 사람이 있다. 그리고 그 중 단 한명이라도 내가 정말 도움이 필요한 순간에 도와줄 수 있는 사람이 있다고 믿는다."

.

사실 이 말도 중요하지만 그 다음 말이 더욱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그런데 설령 만명 중에 나에게 도움을 줄 사람이 단 한명도 없으면 어때. 그렇게 가까워진 사람들하고 소주 한 잔 나눌 수 있으면 그걸로도 충분하지 않을까?"

.

사람과 사람의 사이는 수학 공식처럼 딱 떨어지지 않는다. 지금 당장은 내가 손해를 보고 희생하는 것 같아도, 그 일이 언젠가는 나에게 도움으로 돌아오게 마련이다. 그리고 설령 그렇게 돌아오지 않으면 어떤가? 당신을 좋아해주는 사람을 얻은 것으로 충분하지 않을까?

.

나는 앞으로도 넷 드링킹을 즐길 예정이다

소중한 사람들을 귀이 여기며, 그들과 함께 치열하게 성장해서

세상을 뒤흔들어 놓을 멋진 팀을 만들 생각이다.


--------------------------------------------------------------------------------------------------------------------

필자 김재성 

서울대학교 컴퓨터 공학부를 졸업하고 맥킨지 앤 컴퍼니 (McKinsey & Company) 컨설턴트로 재직했다.

현재 제일기획에서 디지털 미디어 전략을 짜고 있다.

저서로는 행동의 완결, 퍼펙트 프리젠테이션 시즌 I, 퍼펙트 프리젠테이션 시즌 II 가 있다.



#행동의완결
#행동과성취를완전히달라지게만들단한권의책


온라인 서점 구매 링크
알라딘: https://goo.gl/daJdGV 

교보문고: https://goo.gl/ZpST1b 

예스24: https://goo.gl/ATwUZa     



매거진의 이전글 주류(主流)는 이유가 있다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
브런치 시작하기

카카오계정으로 간편하게 가입하고
좋은 글과 작가를 만나보세요

카카오계정으로 시작하기
페이스북·트위터로 가입했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