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C.S.Lewis

by 정신과 의사 나종호 Jul 11. 2022

우리는 일상의 '우영우'를 이해할 수 있을까?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1화를 보고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1회를 시청했습니다. 드라마 자체에 대한 감상은 뒤로하고, 오래전에 제가 번역했던 기사, <한 뮤지컬 배우가 공연을 방해한 자폐 아동에 대해 쓴 글>을 소개하고 싶어요. 다양성을 존중하는 예술작품을 보는 것 그 자체로도 어찌보면 낙인은 줄어들 수 있겠지만, 예술 작품에서 받은 감동을 현실에서 실천하기 위해서는 그 이상의 '의지'가 필요합니다. 고작 책 한 권을 읽는 짧은 시간, 드라마 한 편을 보는 한 시간에도 우리는 주인공에게 감정이입하고 공감하려는 의지를 가지고 있죠. 


하지만 일상생활에서 우리는 얼마나 다른 사람을 이해하려고 노력할 의지를 가지고 있을까요? 

우리가 현실에서 만나는 자폐 스팩트럼 장애를 가진 사람들은 우영우처럼 천재도, 변호사도  아닐 가능성이 높습니다 (마치 자폐를 가지지 않은 사람 중에서도 천재, 변호사가 아닌 사람이 훨씬 많듯이요). 


우리가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에서 우영우에게 감정이입하듯, 일상 생활에서도 나와 조금은 다른 타인을 이해하고 공감할 수 있길 바라며 2016년 4월 피플지에 실렸던 기사를 번역한 과거 글을 다시 소개합니다. 해당 배우, 케빈 문 로의 페이스북 전문 번역도 함께 첨부합니다. 극장은 "단순한 오락을 위해 존재하는 것이 아니고 우리가 극장 밖을 나설 때, 우리의 삶이 더 나아질 수 있도록 도와주는 곳"이라는 그의 말이 마음을 울립니다. (혹여나 클릭이 귀찮으신 분들을 위해 밑에 복붙 하였습니다)


지난 2015년 9월 23일, 브로드웨이의 뮤지컬 ‘왕과 나’의 공연 도중 한 자폐 아동이 공연을 방해하는 소음을 냈습니다. 자폐 아동과 그의 가족들은 관객들의 항의로 인해 공연 중간에 관객석을 떠나야만 했습니다. 이에 대해 현장에 있던 배우인 켈빈 문 로(Kelvin Moon Loh)가 자신의 페이스북에 본인의 심경을 담은 글을 올렸습니다.


“(사건은) 극중에서 매우 긴박감 넘치는 순간인 ‘채찍질을 하는 장면’에서 발생했습니다. 관객석에서 한 아이가 소리를 지르기 시작한 것입니다. 그의 겁에 질린 것 같은 목소리는 극장 전체에 울려펴지기 시작했습니다. 관객들은 그의 어머니에게 항의하기 시작했습니다. 그를 극장에서 내보내야 한다고 말입니다.


저는 왜 저런 아이를 극장에 데려오는거야?’와 같은 중얼거리는 소리들을 들을 수 있었습니다.


이건 잘못됐습니다. 완전히 잘못됐어요.”


켈빈 문 로는 “화가나고 슬픕니다”라고 시작한 그의 글에서, 소년의 어머니는 결국 관객석을 떠나야만 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총 3시간 동안 진행되는 연극 중에서 2시간 30분이 지난 그 시점 이전에는 소년이 극을 방해한 적이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는 자신의 아들을 극장에 데려운 어머니의 행동을 비난하는 대신 갈채를 보냈습니다.


“그녀가 그녀의 아들을 극장에 데려온 것은 매우 용감한 행동이었습니다. 우리는 그녀의 삶이 어떤지 상상조차 할 수 없습니다. 그녀는 더이상 두려움에  굴복하여 살지 않기로 결심한겁니다. 그 두려움으로 인해 아들이 또래의 다른 아이들이 하는 경험들을 하지 못하는 상황을 그녀는 거부한 것입니다.”


또한 그는, '왕과 나’는 가족을 위한 뮤지컬임을 강조했습니다. 장애를 가진 가족들을 포함한 모든 가족들에게 열려있다고 말했습니다.


“커튼콜을 할 때, 그들 가족이 앉아있었던 세 자리가 비어있는 것을 보고 저는 마음이 아팠습니다. 그 어머니가 (그 사건 이후로도) 우리 단원들은 계속 쇼를 진행했으며, 전혀 방해받지 않았다는 사실을 평생 모를 수도 있다는 생각에 가슴이 아팠습니다.”

 


다음은 켈빈 문 로의 페이스북에 실린 그의 글 전문입니다.


“화가나고, 슬픕니다.

저는 지금 막 무대에서 내려왔습니다. 그렇습니다. 오늘 무대에서는 특별한 사건이 있었습니다. 어떤 가족이 자폐증을 가지고 있는 아동을 데려온 것입니다.


이에 대해서 제가 지금 쓰는 이 포스트는 아마 당신의 예상과는 다르게 진행될 것입니다.

당신은 극 중의 매우 조용한 장면에서 소리를 지른 아동을 데려온 엄마를 비판할거라 예상할지도 모릅니다. 자폐 아들을 극장에 데려왔다고 엄마에게 소리지른 관객들을 옹호할 것이라고 생각할 수도 있을겁니다. 혹은 당신은 눈앞에서 갑자기 발생한 소음으로 인해 퍼포먼스를 방해받은 제 극단의 배우들에게 제가 동정심을 보일 것이라고 생각할지도 모르겠습니다.


하지만 제가 오늘 하고자 하는 말은 그런것이 아닙니다.

대신, 저는 묻고 싶습니다. 언제부터 우리들은, 배우들은, 관객들은 우리 자신의 경험에만 가치를 두고 타인에 대한 동정심을 잃기시작한걸까요?


무대는 늘 저에게, 인간의 경험을 탐험하고, 분석하고 제 자신에게 투영해보는 공간이었습니다. 오늘, 관객석에서 매우 현실적인 문제가 발생했습니다. 네, 그리고 그것은 분명 관객들과 배우가 만든 환상을 깼습니다. 방해했습니다. 하지만 극장은 결국 사람들을 하나로 만들어주기 위해 만들어진 공간입니다. 


극장은 단순한 오락을 위해 존재하는 것이 아닙니다. 그보다는 우리가 극장 밖을 나설 때, 우리의 삶이 더 나아질 수 있도록 도와주는 곳입니다.


그렇습니다. 사건은 극중에서 매우 긴장감 넘치는 장면인 ‘채찍질 장면’에서 시작되었습니다. 한 아동이 관객석에서 소리를 지른것입니다. 매우 겁에 질린듯한 목소리였어요. 일주일도 채 지나지 않은 어느 날 저녁, 마찬가지로 같은 장면에서, 관객석 앞쪽의 한 여자 아이가 소리를 지른적이 있었습니다. 그녀는 자폐아동이 아니었고, 그 당시에 아무도 그 아이에게 뭐라고 하지 않았습니다. 무엇이 다른가요?


자폐 아동의 목소리는 극장 전체에 울려펴지기 시작했습니다. 관객들은 그의 어머니에게 항의하기 시작했습니다. 그를 극장에서 내보내야 한다고 말입니다. 저는 ‘왜 저런 아이를 극장에 데려오는거야?’와 같은 중얼거리는 소리들을 들을 수 있었습니다. 이건 잘못된 일입니다. 완전히 잘못됐어요.


왜냐하면, 관객들은 자신들이 고함을 지르지 않아도 그 아이의 어머니가 아이를 극장 밖으로 데리고 나가려고 필사적으로 노력하고 있는 장면을 보지 못했기 때문입니다. 단지, 그 아이가 엄마의 말을 듣지 않고 있을 뿐이었다는 사실을요. 그녀가 아이와 함께 밖으로 나가려고 할수록, 그 아이는 더욱 격렬하게 소리를 지르며 반항을 하고 있었습니다. 저는 그 장면에서 눈을 뗄 수가 없었습니다. 저는 당장이라도 쇼를 멈추고 이렇게 소리지르고 싶었습니다. “모두 진정하세요! 그녀도 지금 노력하고 있어요. 그녀가 노력하는 것이 보이지 않나요?” 저는 관객분들이 다시 하라면 기꺼이 처음부터 공연을 다시 시작할 수 있습니다. 티켓도 모두 환불해드릴 수 있어요. 왜냐하면-


그녀가 아들을 극장에 데려오기 위해서는 엄청난 용기가 필요했다는 것을 알기 때문입니다. 우리는 그녀의 삶이 어떤지 상상조차 할 수 없습니다. 그녀는 더이상 두려움에 굴복하여 살지 않기로 결심한겁니다. 그 두려움으로 인해 아들이 또래의 다른 아이들이 하는 경험들을 하지 못하는 것을 그녀는 거부한 것입니다. 어쩌면 그녀는 이런 상황이 발생할 것을 대비하여 매우 유명한 뮤지컬의 통로쪽 자리를 구한 것일지도 모릅니다. 그녀는 다른 사람들이 가족들과 뮤지컬을 보기 위해 산 표와 같은 값을 주고 표를 샀습니다. 그녀의 계획은, 다른 가족들과 마찬가지로, 극장에서 행복한 오후를 보내는 것이었습니다. 단지 그녀가 걱정한 상황이 발생했을 뿐입니다.


저는 극장은 모든이를 위해 만들어졌다는 조셉 팝(Joseph Papp)의 말을 믿습니다. 저는 그 말을 강력하게 지지합니다. 제가 현재 참여하고 있는 뮤지컬 ‘왕과 나’는 가족들을 위한 뮤지컬입니다. 브로드웨이 뮤지컬 ‘왕과 나’는 모든 가족들에게 열려있습니다. 장애를 가진 가족들과 그렇지 않은 가족 모두에게요.


매거진의 이전글 생명의 전화 988
작품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