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que Jun 10. 2019

산후조리원, 꼭 가야 하나


임신 사실을 알게 됨과 동시에 해야할, to-do-list 중의 하나는 산후조리원 예약일 것입니다. 산후조리원은 "한국만의 특유한 문화"죠.

국내에서 산후조리원 이용률, 얼마나 될까요?


75.1%
(2018 산후조리 실태조사 발표)

산모 10명 중 7~8명은 산후조리원을 이용한다는 뜻일겁니다. 이용 기간은 대체로 2주입니다


(각주: 정확히는 13.2일입니다. 산후조리원은아침에 나가야(체크아웃) 하는 특성상, 대체로 남편과 함께 조리원을 나서야 한다면 전날 체크아웃하는 사람이 많아 13일이 된듯합니다)

© rawpixel, 출처 Pixabay


산후조리원을 이용하는 이유로는 "육아에 시달리지 않고 편하게 산후조리를 할 수 있어서"(36.5%)가 가장 많았습니다. 반대로 산후조리원을 이용하지 않은 이유로는 "다른 자녀를 돌보기 위해서"(40.5%)가 많았습니다(둘째나 셋째까지 있는 산모들은 병원에서 바로 집으로 향하죠)

초산맘인 저는 당연히! 산후조리원을 이용했습니다. 남들 다가는 산후조리원, 저도 가야할 것 같았기 때문에, 별 고민 없었습니다.

실제로 편하게 산후 조리를 자~알 하다 왔습니다. 자연분만 했었는데 회음부 쪽은 빨리 괜찮아졌고, 우리나라 산모들이 걱정하는 체중은 산후 조리원 들어가서 열흘 안에 어느 정도 빠졌던 것 같습니다. 임신 후 12kg 정도 쪘었는데 절반 이상 정도는 회복됐으니까요. 저는 '여름산모'였는데 청소 해주시는 분이 걱정(?)할 정도로 에어컨 온도를 최저로 설정해두고 있었고 산후풍도 거의 없었습니다. 신생아실에서 아이를 맡아주는 대신 편히 쉴 수 있었습니다.
 
조리원, 산모에겐 천국 맞습니다. 산모 본인을 위해서라면 분명 산후조리원 이용을 권장하고 싶습니다.

하지만 아기까지 생각하면 과연 산후조리원이 최선일까라는 질문에 "그렇다"고 답하기 어려울 것 같습니다.  물론 처음에 신생아를 보면 어쩔 줄 모르게 됩니다. 안기조차 두려울 정도로요. 어떻게 다뤄야할지 몰라 당황할 수밖에 없습니다. 하지만 이는 어차피 산후조리원 퇴소 후에 맞닿뜨려야 하는 현실입니다. 그 현실을 바로 접해야할지, 2주 뒤에 접해야할지를 선택하는 문제로 보면 될 것 같습니다.

정 힘들다면 1주 정도 산후조리원에 있고 이후 집에서 산후도우미 쓰는 방안도 고려해봄직할 것입니다.  만약 친한 동생이 고민한다면 그렇게 이야기해주고 싶습니다.


①아이를 관찰할 시간에 대한 기회비용
②비교, 비교...그리고 당황스런 모유 수유  
③회사원에겐 버거운 산후조리원 입소 비용
③가까이 하기엔 너무 먼 "조동"
⑤가족들과의 제한적인 접근


앞으로 내보낼 글의 목차이기도 합니다. 물론 이 글을 읽고 나서도 대체로 조리원을 택하는 분들이 많을 것 같습니다만, 최소한 조리원에 가면 "이것만은 주의하라" 정도의 가이드라인을 줄 수는 있을 것 같네요!


엄마, 여성주의자, 신문기자
출근 전 스벅에서 일기를 씁니다
유별나지 않게, 유난하지 않게
아이를 기르고 싶습니다


일하는 엄마도 행복한 육아를!

일하는 엄마의 임신 출산 육아기는

“매일 밤”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읽고 싶으신 분은 '구독하기'를 눌러주세요

매거진의 이전글 분만 후 12시간 동안 해야할 일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