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C.S.Lewis

by 현월안 Feb 23. 2024

종갓집 '정월 대보름'

종갓집 종부 엄마 요리 따라 하기


    내일은 정월 대보름이다.

오곡찰밥과 갖가지 나물을 만들고 "여름날 더위 날려버릴" 부럼도 준비했다. 식구들과 엄마맛 종갓집 밥상을 푸짐하게 만들어서 먹었다.

그동안 종갓집 엄마요리를 그대로 따라서 요리하고 브런치에 소개를 많이 했다. 재미있게 호응을 해주시는

작가님들 때문에 더 신나게 만들었다.

 그런데 명절이나 계절이 바뀌고 기념해야 하는 절기에는 엄마 요리가 생각나서 자꾸만 만들게 된다.

그럴 때마다 놓치지 않고 엄마가 만드셨음식을 그대로 흉내 낸다는 것이 행복하다. 얼마나 다행인 요리를 하면서 엄마를 만나는 것 같아서 기분 좋게 만든다. 이번 정월 대보름 음식은 엄마가 하시던 기억을 꺼내서 만들었다. 음식에는 

"양념을 아끼면 음식은 맛이 없어~"

엄마 목소리가 귓전에 들리는 듯했다.

요리를 잘하는 사람의 특징은 양념에 욕심이 많고 아끼지 않고 듬뿍 사용을 한다.

엄마는 골고루 양념을 갖춰두고 양념을 아끼지 않으셨고, 그것이 음식의 맛을 내는 비결이었

엄마의  손맛이 더해져서 엄마 음식이 맛있었다.

어느새 양념 부자가 된 것처럼 우리 집 찬장에는

온갖 양념이 많다. 그런데 종갓집 종부 엄마 맛을

내기에는 좀처럼 쉽지가 않다.



    내가 자주 가는 전통시장에는 정월 대보름에

만들어 먹는 나물은 종류가 많이 나와 있었다. 올해는 중국산이 나물이 많이 나와 있었다. 그래도 국산을 골라서 사 왔다. 문을 펼쳐놓고 깨끗하게 다듬고

삶고, 데치고, 무치고 해서 양념을 듬뿍 넣어 맛있게

만들었다. 찰쌀을 미리 불려고 팥은 삶아서 준비하고 밤, 차조, 밤, 수수, 소금을 조금 넣고 모두 섞어서 찜기에 쪄냈다.

국으로는 맑은 소고깃국을 끓였다.

후식으로 보이차와 부럼을 식구들과 나누어 먹으며 

서로에게 덕담으로 정월 대보름 맞이를 했다.

정월 대보름 날 가족들과 푸짐하게 먹을 수 있어서

다행이고, 엄마요리를 따라 한다는 생각으로 앞으로도

계속 정월 대보름 음식을 만들어 먹을 계획이다.



    그 옛날 내가 어렸을 때, 종갓집 정월 대보름에는 부엌에서 일하시는 여인들이 아주 바쁜 날이었다.

가까운 친척들과 음식을 나누어 먹는 날이고

집안 일가친척들과 편을 갈라서 윷놀이하는 날이라서 엄마는 며칠 전부터 아주 분주했다.

정월 대보름은 설날이 지나고 첫 보름달이 뜨는

날이라서 그해의 시작을 둥근 보름달 보며 간절히

무탈하기를 기도했을 것이다.

종갓집에서는 설날 차례에 참석을 하지 못한 사람들은

정월 대보름에 윗사람들에게 세배를 드리는 마지막

시간이기도 했다.

그때 정월 대보름은 오곡밥을 짓고, 9가지 나물을 했다. 할아버지가 정월 대보름

나물은 9가지를 쓰라고 하셨던 것은, 9가지 묵은 나물을 만들어 먹으면, 그해 여름 더위를 피할 수 있다고 전해지고 말을 그대,

위안을 삼고 싶은 마음이지 않았을까 싶다.

엄마는 정월 대보름 아침 일찍 작은 상을 차려서 찰밥과 나물을 담고, 딱딱한 부럼 껍질을 깨물어서 마당 한편에 조심히 놓으셨다. 1년 내내 부스럼과 병이 생기지 않는다며, 엄마는 간절히 대가족 종갓집의 안녕을 기원하셨을 것이다.



    그 옛날 엄마의 정월 대보름 이야기는 토속적이고

순박함이 있었다. 너무 평화롭고 정겨워서 나는 그 옛날

이야기를 자꾸 끄집어낸다. 그때의 서로서로 순수함이 가득 담긴 정스러움은 나의 기억 저편에 있을 뿐,

글로 표현이 되질 않는다.

그때 엄마의 시간, 엄마의 값진 고단함이 있으셨기에

좀 더 윤기 나는 세상에 우리가 살고 있는 것이 아닐까 한다. 정월 대보름 둥근달이 떠오르면 엄마 하셨듯이

간절한 마음을 담아보려 한다.





매거진의 이전글 까치까치~~ 설날

작품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