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Rooney Kim Mar 25. 2019

#아이유 연대기 1: 어른 아이

아이돌에서 아티스트로. 스스로 삶을 정의하는 아이유를 바라본다

기획사에 의해 키워지는 아이돌에서 시기별 이슈와 모멘텀에 따라 자신의 미래를 설계하는 음악가, 아티스트로 성장하는 아이유, 그녀의 모든 발자취를 따라가본다.


아이유? '마시멜로우'를 부르던 소녀


처음부터 아이유에게 관심이 있었던 건 아니었다. 아이유가 여전히 무명에 가까운 신인시절, 당시 다시던 회사의 한 선배가 그녀의 광팬이었는데 그 선배가 그렇게나 아이유를 부르짖으며 좋아할 때도 난 그저,


'아, 귀엽네'

'음, 이쁘네'

'오, 노래도 쫌하네?'


그냥 그 정도 였다.


그러다 차츰 TV 쇼에서 자주 보이던 아이유. 짓궃은 질문을 받아도 쾌활하게 받아치고 재치있게 상황을 넘기는 그녀의 면모를 보며 조금씩 '어리지만 자신만의 색이 뚜렷한 괜찮은 가수'라는 생각이 들기 시작했다. 물론, 아이유에게 관심을 가지고 그녀의 노래를 찾아서 듣게된 건 '좋은 날'의 영향력이 꽤 컸다. 그리고 아이유는 '좋은 날' 이후 정말 좋은 날을 걷기 시작했다. 때로, 10~20대 여자 연예인이라면 겪을 스캔들이 그녀를 괴롭히기도 했지만 오히려 그런 스캔들이 그녀의 속 깊으면서도 강한(또는 독한?) 면모를 이끌어내, '아이유는 보통이 아니야'라며 그녀를 힐난하는 의견과 '아직 나이도 어린데 혼자서 얼마나 속앓이를 할까'라며 위로하는 의견으로 나뉘기도 했지만, 그녀의 인기는 철옹성처럼 탄탄했고 이후 나온 앨범을 통해 '대중이 바라보는(아니 원하는) 아이유'와 '아이유가 그리는 아이유'가 부딪히며 그 안에서 때론 울고 때론 더 강해진 아이유가 다시 태어났음을 보여줬다.


간략히 정리한 ‘아이유 연대기’ 지도. 한 눈에 보는 음악인 아이유!


소녀에서 숙녀로. 아이유 변천사


10대 중반, 막 데뷔한 아이유는 지금 돌아보면 아주 풋풋한, 조금은 어색한 화장을 한 사랑스런 10대 여자 아이에 불과했다. 그런 그녀가 데뷔곡으로 '미아'를 부르며 버려진 아이의 슬픈 감성을 쏟아내던 시기는 변조된 기계음과 EDM 그리고 아이돌 군무로 풀이되는 댄스가 부활하던 시점이었다. 무명의 아이유가 한 번에 잘 될리는 없었다. 하지만 아이유가 스무살이 되기 전 그녀의 '좋은 날'은 예상보다 빨리 찾아왔다. '잔소리'를 부를 때만해도 이제 막 그녀의 볕들 날이 오려나 했는데 그 해 겨울(2010), ‘좋은 날’과 함께 아이유의 소녀 감성은 예상보다 더 빨리 활짝 만개했다. 이제 아이유를 모르는 사람은 없다. 기획사가 의도했든 아니든 아이유는 자신의 '신체적 조건, 찡그린듯 아닌듯 미묘한 감정이 어린 표정 그리고 10대 여학생'으로 오빠들의 감성을 가장 잘 간지럽힐 수 있는 가사와 보컬 센스로 아이유 시대를 열었다.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여자 가수, 여성 싱어송 라이터는 그로부터 9년이 지난 지금(이 지금!), 감히 아이유라고 말해도 아마 그 누구도 반박은 못하리라.

더 이상 환상 속의 소녀는 아니예요.

스무살의 아이유는 여전히 소녀이고 싶지만 더 이상 소녀로 남아서는 안 되는, 그걸 깨닫는 동안의 방황과 여전히 '소녀 아이유'를 바라는 팬들에게 아쉬운 이별 편지를 쓰는 시기였다. 20대 초반으로 접어들며 실제 스캔들이 나기도 했고 이를 의연하게, 모든 비난을 감수하며 사랑과 아픔을 통해 인생을 배우는 모습을 보여줬다. 그리고 곧 이는 그녀의 첫번째 프로듀싱 앨범인 'CHAT-SHIRE'에서 드러난다. 아이유는 하나의 색으로 규정되기 힘들다. 그녀의 다양한 개성만큼 그녀 안에는 다양한 색이 들어있는 듯하다. 그래서 종종 정제되지않은 원석이 그대로 튀어나오기도 했는데 그럴때마다 대중은 민감하게 반응했다. 그런 대중에 내가 느낀 그녀의 반응은 '흠, 나도 알건 안다구. 나도 처음인 걸 어떡해? 휴..'와 같았다가 이내 곧, '그래, 이젠 조금 알 것 같아.'로 바뀌었다.


20대 중반의 그녀는 뭐랄까, 더 이상 대중의 반응에 흔들리거나 고통받는 모습이 아니었다. 오히려 온전히 자신의 삶과 가치관 그리고 주변 사람들과의 삶에 집중한 모습이었다. '가수 아이유'로서 최초로 완성된 모습이랄까? 물론, 이제 막 시작인 완성 말이다. 마치, 사랑의 기쁨, 환희 그리고 아픔을 맛본 뒤, '아, 이제 사랑이 뭔지, 삶이 뭔지 다 알 것 같은데 아직 시작도 안한거야?'라고 깨닫는 젊은이처럼 말이다. 아이유 본인은 부정하고 싶겠지만 이제 20대 후반의 첫 관문을 열었다.(괜찮아, 나도 첨엔 그랬어) 그리고 이런 말을 읇조리는 듯하다. '휴, 그래 맞아. 난 아직 바보같이 어리구나. 긴 인생,  즐기면서 다시 시작해보자!'. 작사, 작곡, 프로듀싱, 기획, 가치관, 인성, 재력(?)까지, 어쩌면 아이유의 진짜 모습은 이제부터 나올지도 모른다. 따라서 2018년 하반기에 나온 싱글 '삐삐'는 그저 시동에 불과하다. 곧 나올 그녀의 앨범은 그녀 스스로 기획한 제 1의 전성기의 서막을 알리는 출발점이 되지않을까 생각해본다.


아이유 앨범 정주행


2008년 9월 23일 첫 미니앨범 'Lost And Found'

호소력 짙은 특별한 음색을 가진 신인 아이유의 감성을 'Lost And Found'라는 앨범 타이틀 아래  슬픔, 아픔, 상처 등의 에피소드로 풀어냈다. 이를 통해 10, 20대 소녀들의 공감을 이끌어내고 동 나이대의 남자 및 그 윗 세대의 남성들의 보호본능을 이끌어냄과 동시에 뛰어난 노래 실력으로 대중에 어필하려했으나 데뷔 당시엔 그저 묻혀버린 앨범이었다. 하지만 돌이켜보면 아이유가 가진 여러 페르소나 중 매력있는 모습인 '슬픔, 우울, 감정의 응어리'가 진하게 느껴지는 아이유 특유의 음울함이 살아있는 앨범이라는 것을 발견하게된다.


대표곡

미아, Feel So Good 등



2009년 4월 23일 첫 정규앨범 'Growing Up'

때론 밝고 씩씩하고 때론 슬픔에 빠져 우울하지만 그 모습마저 사랑스러운 여자아이의 모습을 담은 앨범. 타이틀곡인 'Boo'를 통해 조금씩 인지도를 넓히기 시작했다. 앨범 타이틀처럼 사랑과 삶에 대해 하나씩 알아가며 성장하는 아이유의 미래 큰 그림의 시작점과 같은 앨범이다. '나 말고 넷'이나 '졸업하는 날' 같은 곡을 통해 상큼한 소녀의 모습과 성장하는 그녀의 면모를 볼 수 있다. 아이유 감성의 성장 일기. 이를 기점으로 사랑스런 여자 아이 컨셉이 시작되었다.


대표곡

Boo, 미아, Every Sweet Day', 있잖아, 졸업하는 날 등



2009년 11월 12일 'IU...Im'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노래가 많은 앨범. 아이유의 팬이 아니라면 잘 모를 수 있는, 콘서트에서만 부른다는 정말 사랑스러운 ‘Love Attack’과 이별의 아픔을 절절하게 표현한 ‘기차를 타고’, 상큼 발랄하게 춤추는 아이유의 모습을 간직한 타이틀 곡 ‘마시멜로우’ 그리고 역시 색다른 감성으로 부른 이별노래 ‘아침 눈물’까지 미니앨범 치곤 명곡들로 구성된 꼭 들어봐야할 앨범이다.


대표곡

마쉬멜로우, Love Attack, 기차를 타고, 아침 눈물 등




2010년 6월 3일 '잔소리' 싱글 with 2AM 슬옹

좋은 날로 아이유의 좋은 날이 시작되기전 국민가수로서의 아이유의 진가를 미리 확인시켜준 워밍업!


이 싱글 이후 아이유는 점점 많은 스포트라이트를 받기 시작한다. 이때 까지만해도 아이유가 슬옹의 후광을 받나했었는데 지금의 아이유는 이젠 국민가수급이라.. 오히려 요즘 아이들에겐 아이유와 듀엣을 했던 슬옹이 누구인지 찾아볼 판이다.


대표곡

잔소리




2010년 12월 9일 'Real'

타이틀곡 ‘좋은 날’로 아이유의 좋은 날을 시작한 기념비적인 앨범. 사실, 이 앨범에는 ‘좋은 날’ 외에도 좋은 곡이 너무나도 많다. ‘이게 아닌데’, ‘느리게 하는 일’, ‘첫 이별 그날 밤’, ‘혼자 있는 방’ 등 모두 타이틀곡으로 써도 좋을 정도의 깊이를 가졌다. 아이유 특유의 ‘음울하지만 그렇다고 주저앉아 울 것 같지 않은, 씩씩한 여자 아이의 감성어린 목소리’를 경험하고 싶다면 이 앨범을 꼭 들어봐야한다. 6번 트랙인 ‘미리 메리 크리스마스’는 크리스마스 시즌이 되면 지금도 차트에 진입하는 등 9년이 지난 지금도 그 생명력을 보여주는 등 여러모로 여전히 살아있는 앨범이. ‘좋은 날’은 곡, 가사, 컨셉이 너무 좋았고 이를 소화한 아이유의 뛰어난 해석능력이 그 날의 성공을 만들었다고 볼 수 있다.


대표곡

좋은 날, 이게 아닌데, 느리게 하는 일, 첫 이별 그날 밤, 혼자 있는 방, 미리 메리크리스마스 등



2011년 2월 17일 Real+

‘좋은 날’ 이후 확실히 성숙해진 아이유의 면모가 드러난 싱글이다. ‘좋은 날’의 대성공으로 비슷한 컨셉으로 다른 싱글을 낼 수 도 있었겠지만 기획사의 영리한 판단인지 우연인지는 모르겠지만, 아이유의 강점인 ‘감성 흔들기’에 다시 집중한다. ‘나만 몰랐었던 이야기’는 매 앨범마다 수록된 ‘아이유 감성’을 드러낸 수작 중 하나이다.


대표곡

나만 몰랐었던 이야기






2011년 11월 29일 정규 앨범 ‘Last Fantasy’

아이유표 판타지의 마지막. 팬으로선 아쉽지만 더욱 오랫동안 다양한 모습으로 성장하고 커갈 아이유를 위해서 팬이 그녀를 보내는 소녀 아이유의 마지막 판타지.

수록곡의 제목을 살펴보면 ‘잠자는 숲 속의 왕자’와 앨범명과 동명인 ’Last Fantasy’ 등 환상 속의 아이유를 마지막으로 그려보는 기획사의 배려가 돋보인다. 타이틀곡인 ’너랑 나’는 ‘좋은 날’ 이후 이와 너무 같지도, 너무 다르지도 않은 컨셉으로 팬들의 갈증을 해소함과 동시에 남성팬들이 그리는 마지막 판타지의 대미를 장식하는데 더할 나위없이 좋은 곡이었다. 그리고 ‘삼촌’과 같은 곡으로 귀여운 조카같은 아이유의 코믹한 모습을 보여줌은 물론, ‘벽지무늬’, ‘사랑니’, ‘Teacher’, ‘길 잃은 강아지’ 등 그녀만 감성으로 포장된 곡들이 팬들의 가슴을 적신다. (물론, 내 가슴도..)


대표곡

너랑 나, 벽지무늬, 삼촌 등



2012년 5월 11일 ‘스무 살의 봄’

아이유 작사, 작곡의 ‘복숭아’는 스무살 풋풋하고 설레는 감성이 묻어나는 곡으로 언제들어도 싱그러운 아침 이슬이 맺힌듯한 초록빛 그녀의 목소리에 가슴 떨리는 경험을 하게된다. 경쾌한 비트에 짝사랑하는 마음을 담은 ’하루 끝’과 어쿠스틱 기타에 심플한 신스로 질투어린 감정을 표현한 ‘그 애 참 싫다’는 스무 살의 여자라면 누구나 경험했을 순수한 마음을 그려준다.


대표곡

복숭아 등






2013년 10월 8일 정규 앨범 ‘Modern Times’

'Last Fantasy' 이후 아이유의 변화를 예고하는 앨범. 소녀에서 숙녀로 거듭난 그녀의 심경과 앞으로의 행보를 예상하게 해주는 음악으로 가득 차 있다. 타이틀 곡인 ‘분홍신’은 '아직 어떤 컨셉으로 변신해야 좋을지 몰라 다 준비해봤어'라고 하는듯 지나간 아이유와 다가올 아이유를 섞어 놓은 듯한, 하지만 성공한 댄스곡이다. 스캔들 이후 많은 사람들을 의식해서 일까? 가인과 부른 ‘누구나 비밀은 있다’는 연예인이라는 이유로 자유롭지 못한 그녀의 상황을 공감하면서 ‘맞아, 나도 그런 비밀 몇 개쯤은 있잖아?’하는 생각이 절로 들었다. ‘을의 연애’, ‘입술 사이(50cm)’를 통해서는 그저 바라보고, 상처받던 아이에서 사랑을 즐기기 시작하는 아이유의 여유어린 면모를 보여주기 시작했고, ‘Modern Times’, ‘Obliviate’, ‘Havana’를 들어보면 사랑, 이별 외에 아이유가 관심을 가질 법한, 그리고 아이유가 생각할 만한 그녀의 사적인 관심사를 구경할 수 있다. 또, 최백호님과 부른 ’아이야 나랑 걷자’와 양희은님과 부른 ‘한낮의 꿈’을 통해 리메이크 앨범인 ‘꽃갈피’의 밑그림을 여기서 부터 그리지 않았나 유추해보게 된다. 참, 13번째 수록곡이자 마지막 트랙인 ‘Voice Mail’은 누구나 겪어봤을 수화기 너머 짝사랑의 절절한 아픔을 디테일하게 들려주는데, 이 좋은 노래가 왜 13번 트랙이냐고? 노래를 끝까지 들어보면 왜 이 노래를 마지막에 뒀는지 이해하게 될 것이다. 마치 이 앨범 전체가 아이유가 팬들에게, '나 이제 이렇게 변하고 싶은데.. 음.. 아님.. 이렇게 저렇게 하고 싶은데.. 네가 아니면 뭐 아닌거지 뭐..' 라고 결국 음성 녹음을 끝내지 못하고 여전히 풀지 못한 미래에 대한 고민 보여주며 전화기 앞 소심한 넋두리를 늘어 놓는 아이유의 모습이 그려지기 때문이다.


대표곡

분홍신, 누구나 비밀은 있다, 한낮의 꿈, Voice Mail 등



2013년 12월 20일 ‘Modern Times - Epilogue’

‘금요일에 만나요’로 싱어송라이터 아이유의 성공적인 데뷔를 이뤘다해도 과언이 아니다. 어쩌면 아이유가 그토록 꿈꿨던 음악세계의 문을 이 노래를 통해 열었는지도 모르겠다. ‘Modern Times’ 앨범에는 '국민 여동생’, ‘소녀’의 이미지를 벗어던지고 성숙한 여자, 아티스트 아이유로 거듭나는 방법에 대한 고민이 앨범 곳곳에 묻어있는데 에필로그 앨범 타이틀인 ‘금요일에 만나요’로 해결 방법을 찾은 듯하다.


대표곡

금요일에 만나요 등





2014년 5월 16일 아이유의 첫 리메이크 앨범 '꽃-갈피'

현 시대의 40대 중반~50대는 아이유의 '좋은 날' 보다는 그녀의 첫 리메이크 앨범인 ‘꽃갈피’를 통해 아이유의 진면모를 알게되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이 앨범이 아니었다면 아이유가 아이돌의 이미지를 벗는데 좀 더 오랜 시간이 걸렸을 것이다. 덕분에 아이유는 명실상부한 대한민국의 모든 세대를 아우르는 대표 여자가수가 되었다. ‘나의 옛날이야기(조덕배)’, ‘꽃(김광석)’, ‘삐에로는 우릴 보고 웃지(김완선)’, ‘사랑이 지나가면(이문세)’, ‘너의 의미(김창완)’, ‘여름밤의 꿈(김현식)’은 현 시대의 20, 30대와 80년대에 20, 30대를 보낸 모든 청춘의 가슴에 알싸한 향을 진하게 피우는 꽃을 만개시켰다. 나 역시, 가을 초입에 들어섰을 때 쯤, ‘꽃갈피’를 들으며 두물머리를 향하던 나의 자전거 길이 앨범의 노래들과 함께 영원히 잊지못할 평화로운 추억으로 남았다.



대표곡

나의 옛날 이야기, 너의 의미 등



2014년 10월 2일 ‘소격동’

나의 어릴적 우상 서태지의 앨범을 기다리다 먼저 맞이한 아이유의 ‘소격동’. 서태지 버전과는 다른 여자 아이의 관점에서 바라본 그 시절에 대한 그리움의 감성이 진하게 녹아있는 명곡이다. 굳이 소격동에 살지 않았어도 나의 어린 시절 그 동네를 떠올리게 만드는 서태지의 천재적인 작사, 작곡 능력과 아이유의 몰입감 짙은 감성을 느낄 수 있는 ‘소격동’은 2019년에 들어도 여전히 신비롭고 궁금하다.


대표곡

소격동





2015년 5월 18일 ‘마음’

아이유가 가장 마음이 편하고 깨끗할 때 만들었다는 ‘마음’. 그래서일까? ‘마음’을 듣고 있으면 ‘어린 소녀인 아이유’와 ‘성숙한 아이유’ 둘이 동시에 지친 나의 가슴을 부드럽게 달래주며 환하게 미소 지어주는 듯한 느낌 마저 든다. 마치 ‘네 마음, 내 마음이 이미 다 알고 있어.’ 이렇게 말하는 듯 감미롭고 또 감미롭다.


대표곡

마음






자, 아이유 연대기 1부는 여기까지 입니다. 2015년 부터 무섭게(?) 달라지며 매년 성장하는 아이유는 ‘아이유 연대기 2부’에서 함께 살펴보기로 해요.



[이미지 출처]

메인 이미지: https://blog.naver.com/ttss1111/150138340610

아이유 연대기: 직접 제작

더 이상 환상 속의 소녀는 아니예요: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009&aid=0002584825

각 앨범 이미지: 벅스 뮤직 아이유 앨범 이미지 https://music.bugs.co.kr/search/album?q=아이유&sort=A&page=1&size=&query=아이유&target=ARTIST_ALBUM&flac_only=false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