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박성기 Feb 13. 2018

제대로 봐라

나는 천재로 다시 태어났다.



왜냐하면 제대로 보기 때문이다.






우리는 과연 제대로 보면서 살고 있을까? 굳이 보이지 않는 걸 보려고 애쓰지 않더라도, 눈에 보이는 것만이라도 제대로 보면서 살고 있을까? 다시 천재로 태어난 내가 판단컨대, 보이는걸 제대로 보는 사람도 적은 것 같다. 눈을 동그랗게 똑바로 뜨고 있는 것만을 의미하는 것이 아니다. 나의 시선이 닿는 '무엇'을 명확하게 인지하는지를 의미하는 것이다. '보는 것'도 훈련되지 않으면, 그 위력을 깨닫지 못하며 살 수 있다.



위 사진을 보자. 제대로 보자. 식당에서 밥 먹으면서 살짝살짝 쳐다보는 TV 연속극을 보는 것처럼 보지 말자. 제대로 보자. 그러면 몇 가지 새로운 사실을 볼 수 있을 것이다.


"바람이 오른쪽에서 왼쪽으로 불고 있구나. 여자가 들고 있는 천이 충분히 날리는 정도의 풍속이구나. 그림자를 보니까 해가 거의 중천에 떠 있구나. 나라마다 다르겠지만 시간은 대략 낮 10시부터 오후 3시 사이이지 않을까? 다리가 매우 길구나. 그래도 끝이 보인다. 이런 다리가 있는 장소는 휴양지가 많으니까 사진의 장소도 해외 휴양지일 수 있겠다. 수평선에 군데군데 점처럼 보이는 것은 무엇일까? 낚싯배, 작은 섬, 유람선 등이 있겠지. 오른쪽 끝에 덩그러니 산이 하나 있네. 정상에 패인 흔적이 있으니까 화산이었을 경우가 있겠네. 그 뒤에 산이 더 있는 것처럼 보이지만, 하나의 산만 우뚝 솟은걸 보니까 저쪽은 내륙이라기보다는 섬일 경우가 크겠구나. 사진을 보니까 날씨가 좋은 건 아닌데, 왜 사진을 남겼을까? 여자의 포즈로 볼 때, 연인 사이보다는 전문적으로 연출된 사진일 경우가 클 것 같다. 날씨가 안 좋아 보이는 이유는 카메라 렌즈 탓인가? 아니면 모델과 촬영기사 스케줄에 맞춰야 하기 때문에 반드시 이 날 찍어야 했을까?"


사진 하나를 제대로 보면서 자연스럽게 머리 속에 떠오른 생각을 적어봤다. 하나하나가 큰 의미 있는 생각은 아닐 수 있다. 하지만 이건 연습이고 훈련이다. 세상에 의미 있는 장면이 많다는 걸 배우는 방법이다. 그리고 나만의 예술적 안목을 기르는 훈련이다. 그리고 똑같은 걸 보고도 다른 관점을 가지는 연습이다. 


먹고사는 문제만 중요한 사람들에게 '제대로 봐라'라는 충고가 통하지 않을 수 있다. 그러나 제대로 봐야만 당신의 본업을 제대로 수행할 수 있고 당신의 세상이 선하게 흘러간다. 경찰이 수사할 때 제대로 봐야 당신이 범인이 아니라는 단서를 발견할 수 있고, 외과의사가 수술할 때 제대로 봐야 당신의 가족이 사고 없이 회복할 수 있다. 건물에 화재가 났을 때 소방관이 제대로 봐야 작은 침대 속 당신의 갓난아기를 구할 수 있고, 회사 경영 위기 속에 구조 조정할 때 경영자가 제대로 봐야 핵심인재인 당신을 회사 밖으로 버리지 않을 것이다.


당신 주위 사람들이 제대로 보지 않으면 생길 수 있는 문제들이 숱하게 많다. 이와 같이, 당신이 제대로 보지 않아서 생기고 있는 문제들도 숱하지 많다. 당신만 모를 수 있다. 그러니까, 이제부터라도 제대로 보자. 보고 생각하라는 것이 아니라, 눈에 들어온 것들을 제대로 인지하자는 뜻이다. 그러라고 눈이 달려 있으니까...




다시 천재로 태어나기 위해 제대로 봐라.

매거진의 이전글 자연으로부터 배워라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