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C.S.Lewis

by 송주 Feb 15. 2024

곶감 자제령

곶감이 좋은 이유

해마다 이맘때쯤이면 곶감을 선물로 받는다.

임금님께 진상하던 귀한 곶감을 영접하는 날이면 주신 분에 대한 고마움은 말할 것도 없고

정갈한 자태로 가지런히 줄 서기 해 있는 곶감에 광대가 자동으로 승천한다.

곶감은 내가 가장 좋아하는 먹을거리 중 하나이기 때문이다.


감은 은데 곶감은 좋다.

감은 껍질을 깎아 칼로 반을 쪼개면 딱딱한 씨가 턱 칼 중간에 걸린다. 쪼개짐을 거부하듯 감이 완강하게 반항한다. 그래서 유순한 곶감이 좋다.

껍질을 깎을 필요도 없고 반으로 자를 필요도 없다.

안에 있는 씨는 먹으면서 빼내면 그만이다. 보통 선물로 받는 곶감은 씨도 없다.

감은 깎아 먹기 귀찮고 곶감은 깎는 과정을 생략해도 되니 편하다.


뭐든 손이 많이 가는 건 꺼려져서 감이 싫은 건지 자를 때 씨가 걸리는 느낌이 싫은 건지

아니면 그냥 감이라는 과일 자체가 싫은 건지 모르겠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어차피 족보는 감인 곶감은 좋다. 달콤하고 쫄깃하다.

 


곶감 꼬지에서 곶감 빼먹듯

곶감은 멈출 수가 없는 매력적인 맛 때문에 밑바닥을 쉽게 드러낸다. 한 두 개로 끝나지 않는다.

감을 많이 먹으면 변비에 걸린다는데 곶감 앞에서는 변비 따윈 두렵지 않다.

그렇게 곶감 꼬지 아닌 곶감 포장 용기에서 하나 둘 빼먹는 곶감은 그만 먹어야지 하는 뇌의 지령을 가볍게 무시하고 한 통을 다 비워 갈 때쯤이야 아차 싶다. 그리고 나 자신에게 곶감 자제령을 내리게 된다.


하지만 말랑하고 달콤한 곶감 한입 베어 물면

세사에 치여 굳어진 마음까지 말랑해져 곶감 자제령은 물 건너가고 다시 한 입 베어 문다.


매거진의 이전글 피해 갈 수 없는 명절 스토리

작품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