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수상록
by 신승건의 서재 Aug 11. 2018

당신을 만나면

당신을 만나면 언제나 기분이 좋아집니다.

해맑은 미소로 저를 반겨주기 때문입니다.


당신과 이야기를 나누면 너무나 행복해집니다.

차분하고 겸손한 목소리로

당신의 훌륭함보다 저의 미천함을

더 가치 있고 고귀하게 여겨주기 때문입니다.


당신을 알아갈수록 너무나 가슴이 따뜻해집니다.

저를 아끼고 배려해 주는 모습이

얼마나 큰지 느낄 수 있기 때문입니다.


당신을 만났다는 것에 너무도 감사합니다.

제게 또다시 어려움이 닥친다고 하여도

현명한 조언으로 밝은 미래를

깨닫게 해줄 것이기 때문입니다.


당신을 만날수록,

당신에게 그런 사람이 되고 싶습니다.

원문: https://shinseungkeon.com/2018/08/11/%eb%8b%b9%ec%8b%a0%ec%9d%84-%eb%a7%8c%eb%82%98%eb%a9%b4/

keyword
magazine 수상록
소속 직업의사
동네 의사 신승건
댓글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