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책사이 May 05. 2016

5月4日 제주 선운정사에서

오색찬란한 연등의 향연
대웅전의 야경
대웅전 내부의 부처상
 LED 연꽃밭
대웅전 뒷편 전경

외진 길을 따라 도착한 그 곳.

깜깜한 주위와 대조적인 선운정사의 환한 전경에 잠시 다른 세상에 들어선 기분이다.


언젠가부터 익숙하면서도 새로운 느낌으로 찾게 되는 제주.

입장료만 비싼 관광지보다는

오름에 오르거나

숲길을 걷거나

한적한 바다에 머물거나

해안도로를 따라 달리다

마음에 드는 풍광을 만끽하거나..

좀 더 자연 스러움을 찾게 되면서부터인거 같다.


많이 걷고 많이 보고 많이 느끼자.


매거진의 이전글 靑..가파도에서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