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라이킷 댓글 2 공유 8 브런치 글을 SNS에 공유해보세요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집순이가 세계여행이 웬말
by 소박하고도 Sep 12. 2017

여행은 의외의 것을 변화시킨다

내 안에서 사라진 사소한 것들

written by 집순이


여행을 나와서 한국에서의 삶과 뭐가 달라졌나 생각하면 제일 먼저 떠오르는 건 어깨, 목이 자주 결리던 게 사라졌다는 것. 이건 뭐 별 거 아니고 지극 당연한 거겠지.


배낭이 무거워서 아픈 것과는 근본이 다른 그 어깨 뭉침 어디갔냐

제일 큰 변화는 일상의 분노가 사라졌다는 거다.
친구가 아닌 타인을 대할 때 늘 긴장, 경계심을 조금씩은 갖고 있었던 것 같다. 집 밖에는 정말 이상한 사람들이 많으니까.

버스 탈 때도 이 안에 분노조절장애 가진 사람이 없길 매번 기도하고 지하철 플랫폼에 서 있을 땐 뻔뻔하게 내 앞이나 옆에 붙어 새치기 하는 사람이 나타나지 않길 바라야 한다. 짧은 치마나 깊게 파인 티를 입고 나갈 땐 5초 이상 빤히 쳐다보는 나이 든 사람이 나타나지 않길 바라고.
뉴스에서 사람의 이기심과 악랄함이 개입되지 않는 분야는 없다는 걸 확인할 때마다 크고 작게 분노했다. 정치가들은 시민들을 호구로 생각하는 것 같고 장사꾼들은 소비자들을 호구로 생각하는 것 같고 시청자는 연예인을 만만하게 생각하는 것 같고 연예인도 자기 팬들을 만만하게 생각하는 것 같다. 그럴 때마다 크고 작은 분노가 올라왔다. 인간이, 인간을 이렇게 무시하고 괴롭혀야만 살아남을 수 있는 나라라는 건가. 그래서 분노했다.
요즘 내 페북에선 사람들이 분노 표출할 구멍만을 기다렸다가 한 건수만 생기면 득달같이 달려든다는 말들이 종종 올라온다.
한국에서의 내 삶이 그랬다. 내 삶도 그렇고 다른 사람들의 삶도 그렇고. 그 화는 대부분 나랑 사적으로 전혀 관계없거나 나보다 약한 사람을 향한다. 서로가 서로에게 분노조절장애를 터트린다.


고양이 세 마리가 품에 앵기는 지금의 삶에 분노가 있을 쏘냐


여행은 넓은 인간관계를 맺을 수 있는 기회를 주는 대신 좁고 깊은 관계는 상대적으로 맺기 힘들게 만든다.

여러 나라를 돌아다니며 그 나라의 좋은 점, 나쁜 점을 다양하게 체험할 수 있지만 굉장히 나쁜 점은 내 재량에 따라 피해갈 수도 있다. 난 여행자니까 그 나라 국민에겐 일상일 나쁜 세금 제도를 겪을 일이 없고 치안이 안 좋은 나라는 아예 가지 않거나 짧은 기간 동안 덜 위험한 지역들만 골라다니는 방법도 있다. 한 나라에서 일상의 삶을 살며 겪을 수 있는 무수한 분노를 피할 수 있다. 그건 여행의 장점이자 함정이라는 생각이 든다. 내가 겪은 며칠, 몇달의 시간만으론 삼십 년 넘게 살아온 한국과 쉽게 대조할 수 없는데도 자꾸 비교하게 되니까.
"사람 사는 게 어느 나라나 다 거기서 거기"라는 말은 절반만 맞다. 다들 밥 벌어먹고 사는 거야 비슷하지만 그 밥 벌어먹을 때 생기는 고통은 나라마다 엄청나게 다를 수 있다는 것. 일상의 분노를 느끼는 정도도 나라마다 엄청나게 다를 수 있다는 것. 언젠가 외국에서 사는 날이 온다면 여행자로서는 전혀 겪지 않아도 될 고통, 분노를 느끼게 되겠지. 누구 말마따나 삶이 원래 지옥이고 고통이라면.


여행자가 아닌 진짜 다합인의 삶이란 어떤 건지 궁금할 때가 있다
예쁜 바다에서 등만 돌리면 척박한 바위산이 끝없이 이어지는 이집트 다합
keyword
magazine 집순이가 세계여행이 웬말
'집순이 소망'과 '여행고자 창연'이 각자의 세계여행을 기록하기로 한다.
댓글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서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