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박대현 Oct 09. 2015

발목 골절 일기(1)

부러지고 수술 전까지

한글날

2015년 10월 9일

오늘로 입원 입원 4일 차

배구나 축구로 발목을 처음으로 부러뜨린 사람들에게 도움이 될까 해서,

내 첫 입원/수술의 경험을 기록하고 있어

왼발에 얼음 찜질팩을 달고, 휠체어에 앉아서...

폰으로


10월 6일 오후 5시

지역 교원단체 배구대회 연습을 위해 우리 학교 가까이 있는 학교에서 모였어

왜 연습을 하냐면 우리 학교가 다른 학교랑 연합이기 때문에 대충 자리를 맞춰야 하기 때문이야.

어쨌든 1세트 마지막 듀스인 상황에서

내가 라이트 브로킹 자리였어. 레프트가 칠 줄 알고  대기하는데 중위 쪽으로 토스를 하데

중위 쪽으로 옮기면서 똭! 브로킹을 위해 점프를 했고 착지를 하는데

상대편 발을 밟고 발이 뒤집어지면서 새끼 발가락 발등으로 착지를 하면서

발목이 확 제쳐져 버렸지.

상대편 코트로 한바퀴 굴렀어

바로 게임 중지를 요청하고..

나는 코트 옆으로 나왔어

발목이 우리~하데

파스를 막 뿌리고 어쩔까 하는데..

주변에서 막 침 맞으러 가라는 거야.


10월 6일 오후 6시

경기하던 학교가 마침 아내가 근무하는 학교라서 아내 차를 타고 침을 맞으러 갔어

집 근처 한의원이 2층이었는데 외발로 콩콩 뛰어서 올라갔지. 힘들데.

한의사님이 슥슥 만져 보더니 많이 부었는데 하면서

얼음 찜질을 먼저 시켜주시고

침을 막 놓으시데


그 와중 페북에 올리려고 필터 줘서 사진 찍음.

한의원에서 허세

침 맞고, 전기 충격 마사지 같은 것도 하고

부항으로 피도 뽑음 -_-;;;


마치고 나오는데 개운한 듯하면서 하나도 낮지 않음


10월 6일 오후 6시 40분

혹시나 해서 엑스레이나 한번 찍어보려고

바로 앞에 개인병원 정형외과로 감

기껏 기다려서 진료를 받을랬더니

침 맞고 왔다니까 안된다고 내일 오든지

아니면 근처 병원 응급실을 가라고 알려줌

이유는 당일에 2개 병원의 보험이 안된다는 것


팁 1. 동일 증상으로 하루 2개 병원 의료보험 안됨. 삐었을때 한의원, 정형외과 중  고민될 때는 정형외과부터 가도록


그래서 병원에서 나와서 고민함

내일 갈까? 응급실 갈까?

느낌이 그냥 쎄~ 하데...

택시를 타고 큰 병원 응급실로 갔어


10월 6일 오후 7시

큰 병원 응급실(응급실은 의료보험 된다고 함)

어떻게 오셨어요? 발목을 삐어서요.

엑스레이와 CT를 찍었어

응급실 상주 의사 선생님이 보시더니

딱 부러졌다고 입원해야 한다고 하시데

내가 봐도 딱 부러짐

바로 입원 수속 실시

입원 완료

응급실에서 허세


10월 6일 오후 10시

간호사가 오더니

의사선생님이 집에서 사진 보셨고 수술해야 한다고

수술 준비하라고 아침 먹고  금식하라데.

긴장되는 마음으로 취침

주변에서 지금 병원 안 좋다고 바꾸라고 난리.


10월 7일 오전 7시

혹시나 몇 명한테  전화했더니

지금 병원이 안 좋다고 무조건 옮기라는 거야

어디로 옮길지 여러 곳에 물어보고 전화했지

좋은 곳 추천 받음

정형외과 전문 병원이 좋겠다 해서 옮기기로 마음 먹었지.

마침 아는 형님의 학부모가 옮길 병원 코디로 계신다며  소개시켜주셨어

그 병원으로 전화를 하고 병원을 옮기겠다 했더니 구급차를 보내준다더라고

이동 차량비는 무료


팁 2. 병원 옮길 때는 가려는 병원에서 무료로 셔틀을 보내줌.(고객 유치)


10월 7 오전 10시

퇴원 준비를 하고 정산을 했어

응급실, 엑스레이, CT, 1박(6인실) 대략 19만 원


새 옮길 병원의 차를 타고 가서 진료 시작

영상 cd는 챙겼는데 그 외 피검사 등의 기록은 인가 져 가서 다시 했어 ㅜㅜ


팁 3. 병원 옮길 때는 촬영한 영상자료(엑스레이 등), 검사 결과(피, 심전도 등)를 주라고 해서 가져가는 게 좋음.


의사 선생님이 보시고 수술에 대한 설명을 자세하게 해주시데~~~

그리고 여러모로 코디님이 챙겨주시니깐 엄청 좋았음


팁 4. 병원에 코디님이나 간호사 의사 등 아는 사람이 있으면 매우 편하다. 평소에 인맥 관리를ㅜㅜ 잘 하면 좋은데... 나도 어렵다..ㅜㅜ


MRI 찍고, 입원실 잡고

수술 시간을 바로 잡음 5시 30분

7시부터 물 한 모금 못 먹고 저녁까지 대기.

어제 다치고는 씻지도 못하고 꾸질 찝찝

배고픔 짜증이 몰려와 상당히 힘들었음

수술 전 허세


10월 7일 오후 5시

수술부터는 다음 글에 ㅋ

작가의 이전글 35살 춤부심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