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C.S.Lewis

by 비니 Feb 01. 2022

설거지하며 힐링을


    요 며칠 동안 설거지를 마치고 나면 왠지 기분이 상쾌해졌다. 음식물이 묻어 있는 그릇들을 깨끗하게 씻고 정리되어 있는 모습을 보는 게 좋아서 그릇이 쌓이면 바로 설거지를 했다.

     지친 내 마음도 설거지할 수 있으면 얼마나 좋을까.


  


매거진의 이전글 입맛도 없는데 끊임없이 먹는다

작품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