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꿈꾸던 전원주택을 짓다
by 이동혁 건축가 Jun 12. 2018

내 땅을 내 마음대로 못 할 수도 있다?


대형 창고형 매장에서2평 정도 되는 창고를 100만 원도 안 되게 팔고 있었다. 전원생활의 꿈을 안고 제2의 고향으로 내려간 사람들은 농사지을 때창고용 공간이 필요했는데, 때마침 잘됐다 싶어서 바로 구매했다. 하루만에 창고 조립을 완료했고, 마당 안쪽에 설치했다. 사용하다보니 공간이 비좁아 창고를 하나 더 사오게 되었다.




내 집 앞마당에 창고를 설치하는 일

위법일까, 아닐까?



자, 위법이다. 땅에서 50cm 이상 지붕이 덮여 있는 것은 크기와 상관없이 가설건물로 본다. 요즘은 위성으로 찍어 자동으로 벌금 고지서가 날라오기 때문에 안 걸렸다고 단정할 수 없다. 그리고 원상복구도 해야 한다.


“내 땅인데 내 마음대로 못해?”

오두막 하나를 지어도 신고를 해야 하니, 창고는 더더욱 신고 대상이다. 시/군청에가서 접수만 하면 되니 과정이 어렵지 않다. 잘 모른다면, 시/군청 담당 직원이 친절하게 전 과정을 알려주니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 



“원래 이렇게 했으니 괜찮다”


아니다. 내땅이라고 해서 아무 건물을 들여놓을 수 없다. 내 땅에서도 어떤 행위를 할 때는 신고를 하고 해야 한다. 그리고 예상보다 벌금이 세다. 복잡한 과정을 지내고 지은 전원주택을불법으로 마무리하지 않길 바란다.

keyword
magazine 꿈꾸던 전원주택을 짓다
퍼스트 오더
홈트리오(주) CEO
'꿈꾸던 전원주택을 짓다'저자
집짓기, 전원주택, 단독주택 건축가
상담 및 강연문의 : 010-4567-8413
댓글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서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