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왜 우리는, 집짓기에 실패할까


건축주들의 입에서 ‘우리 집 너무 잘 지었어요’라는 말보다, ‘집 짓는 데 너무 힘들었어요’라며 고생한 사례를 더 많이 듣곤 한다. 행복한 기억만 있어야 할집짓기 과정에서 얻은 스트레스와 불만이 이어진다는 것이 참 안타깝다. 왜 이렇게 힘들게 집을 짓고, 실패하는 걸까?



대충 얼마에요


구체적인 설계 상담이나 계약보다 ‘대충 얼마에요’라는 전화를 많이 받는다. 원하는 공간을 도면화한 다음 견적을 받아시공계약을 해야 하는데, 다들 나설 용기가 부족한 것이다. 우리가족이 생활할 집인데 대충해서는 안 된다. 대충 물어봤으면 대충 견적만 들을 수밖에 없다.



내가 전문가야


인터넷이나 주변 사람들의 이야기를 듣고 온 집짓기의 달인(?)들이있다. 그들은 최상급 자재에 관해 자주 이야기하지만, 문제는예산이다. 최상급보다 덜 비싼 자재를 선택하고 지은 것은 바보여서가 아니라, 현실에 어느 정도 타협하고 자신이 가진 예산 안에서 집을 지었기 때문이다.



싸면 장땡


최저가가 나쁜 것은 아니다. 같은 품질이라면 당연히 싼 게 좋지만, 집은 아무에게나 맡겨서 똑같은 품질로 나오는 것이 아니다. 집을짓는 데에는 시장가가 존재한다. 그런데 시장가보다 저렴한 금액에 집을 지어준다면, 다 이유가 있으니 현혹되지 않아야 한다.



부대비용이 뭐예요?


‘목조 주택은 평당 000 정도생각하셔야 해요’라고 하면 딱 그 비용만 생각한다. 하지만이것은 순수하게 건축비만 해당하는 금액으로써 부대비용은 빠져있는 상태다. 세금, 조경비, 가구비, 난방기구등 별 비용이 들어가는데, 건설회사에서는 이를 고지해야 하는 법적 의무가 없다. 그렇기 때문에 예비 건축주들은 부대 비용이 얼마 드는지 공사계약 전에 구체적으로 예산을 잡아봐야 한다.


지금 이 순간에도 비슷한 이유로 집짓기 관련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 하지만이제부터라도 미리 기억해두고 메모해둔다면, 나중에 집을 지을 때 똑같은 실수를 반복하는 일이 없을 것이다.



앞에 소개한 4가지 이유 외에 2가지이유가 더 있다. 설계와 부가세에 관한 이야기이다. 

좀 더 자세한 내용은 <꿈꾸던 전원주택을 짓다>에서 살펴보도록 하자.

이전 07화 삶을 풍요롭게 하는 집짓기 첫걸음 '설계'
brunch book

현재 글은 이 브런치북에
소속되어 있습니다.

꿈꾸던 전원주택을 짓다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
브런치 시작하기

카카오계정으로 간편하게 가입하고
좋은 글과 작가를 만나보세요

카카오계정으로 시작하기
다른 SNS로 가입하셨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