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디에디트 May 23. 2018

소확행이 이런걸까?

10유로짜리 내 작은 행복

포르투에서 10유로로 살 수 있는 것들.


행복은 돈 주고 살 수 없는 거라고 말하지만, 직장인이 가장 즐거울 때는 매달 따박따박 나오는 월급날이다. 매일 빡빡한 일상을 사는 우리가 가장 쉽고 빠르게 행복을 느낄 수 있는 방법은 바로 결제의 순간! 이게 바로 사는 즐거움이다.



난 한 번도 큰돈을 벌고 싶었던 적이 없었다. 그냥 어렸을 때부터 그릇이 작았다. 명절에 엄마 아빠를 자랑스럽게 할 딸이 되긴 글렀구나 느낀 건 18살 정도였던 것 같다. 하긴, 우리 부모님은 아직도 내가 어떻게 돈을 버는지 전혀 이해하지 못하시는 눈치다.


매달 빠져나가는 카드값을 막아줄 월급을 포기하고 하고 싶은 것을 해보겠다고 디에디트를 시작했을 때도 그랬다. 세상 물정을 모르는 두 계집애는 얼마 되지도 않는 퇴직금을 전부 털어 넣어 이 공간을 만들었다. 그리고 여기, 포르투갈의 포르투까지 왔다.



이곳에서의 생활은 참으로 단출하다.


간단하게 장을 봐서 성대한 아침을 차려 먹고 테라스에서 앉아 키보드를 뚱땅댄다. H는 맨날 내 타자 소리가 너무 요란스럽다고 타박이다. 카페로 피신했던 H가 자긴 천국에 있다고 메시지를 보내왔다. 외출을 위해 짐을 챙기며 지갑에 10유로 한 장을 넣는다. 우리 돈으로 따지자면 겨우 만 원 조금 넘는 금액이지만 돈을 챙기는 손길에 망설임은 없다.


포르투에서 10유로 살 수 있는 것들을 말해보자.  


따듯한 커피 한 잔 € 1 

  

살구 10알 € 2 

  

충분히 즐겁게 마실 수 있는 와인 한 병 € 2.5 

  

안주로 먹을 치즈 € 1.5 

  

점심으로 먹을 샌드위치 € 3




볕이 잘 드는 카페에 앉아 커피를 마시고, 출출한 배를 달래줄 샌드위치를 포장한다. 돌아오는 길엔 있는 마트에 들러 오늘 저녁에 먹고 마실 와인과 치즈까지 산다. 붉은 기가 도는 잘 익은 살구를 흐르는 물에 후루룩 헹군 뒤 그릇에 담아 테라스에 앉아 한 입 크게 베어 문다. 저녁엔 언제나 그렇듯 와인을 마시고 잠이 들겠지. 풍성하고 꽉 찬 하루다.


보름 정도 지내고 나서야 포르투갈의 물가에 대해 대충 감이 잡힌다.



커피 한 잔에 1유로. 우리 집 근처에서 유일하게 스페셜티 커피를 다루는 카페에서도 2.5유로 정도면 시큼한 핸드드립 커피를 마실 수 있다. 우연한 기회에 카페 사장님과 커피 문화에 대해 이야기를 나눌 일이 있었다. 한국에선 스페셜티 커피 한 잔에 6유로 정도 한다는 내 말에 그의 눈이 커졌다. 포르투에선 그 돈이면 맛있는 스테이크에 감자튀김이 나오는 한 끼 식사를 해결할 수 있다. 고급스러운 레스토랑이 아니라면, 10유로로 식사와 디저트 그리고 에스프레소 한 잔까지 가능하다.



택시 기본 요금은 3.25유로. 한국과 비슷한 수준이다. 하지만 솔직히 택시를 추천하진 않는다. 드라이버가 영어를 전혀 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우린 주로 우버를 이용했다. 단 한마디도 하지 않아도 편하게 갈 수 있는 우버가 짱이다. 사실 포르투에서 우리가 갈 만한 동네는 너무 뻔하다. 걸어서 20분 정도면 모두 다녀올 수 있는 거리 정도다.


포르투의 생활을 완전히 낭만적으로 묘사하고 싶은 마음은 없다. 식비나 식재료 물가는 무척 저렴하지만, 공산품에는 무려 23%의 부가세가 붙는다. 같은 브랜드의 물건으로 비교했을 때 한국보다 조금 저렴하긴 하지만 어떤 건 환율을 계산하면 서울과 큰 차이가 없을 때도 있다.



하지만, 만 원이 조금 넘는 돈으로 내 하루를 이렇게 풍성하게 채울 수 있다면?


각자 좋아하는 카페에서 일하고 이층집으로 돌아가면서 생각한다. 여기서 정말 산다면 어떨까? 그럴 수 있을까? 얼마나 필요할까? 서울에 남겨두고 온 사람들의 얼굴이 스쳐 지나간다.



이곳에서의 생활은 너무 만족스럽다. 좋은 이유는 끝도 없이 나열할 수 있지만, 가장 날 행복하게 하는 건 똑같은 돈으로 생활을 풍족하게 채울 수 있는 저렴한 물가다. 매일 먹고 씹고 넘기는 질 좋은 음식들. 내 작은 행복은 바로 이 10유로짜리 지폐 한 장에 있다.


그녀들의 소학행이 궁금하다면, 이곳으로!

기사제보 및 제휴 문의 /  hello@the-edit.co.kr



이전 08화 뒤틀린 동화 속의 세상 같다.
brunch book

현재 글은 이 브런치북에
소속되어 있습니다.

어차피 일할 거라면 Porto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