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소녀의 패션의 끝


5살 해피도 이제 자기만의 개성을 뿜뿜하고 있어요. 그래서 아침마다 '싫어'를 외치지요. 

- 이거 입을래?

- 싫어. 싫어. 싫어.

겨우겨우 입을만한 걸 찾아 입히고 나면 또 자기만의 코디를 시작합니다. 

자매들은 그래요. 서로 사랑하면서도 질투하고 시기하지요. 각자 원하는 옷을 입혀놨더니 서로의 옷이 마음에 든다고 하더라고요. 허허. 그전에 분명히 물어볼 때는 싫다고 했던 옷인데 말이에요. 결국 둘이 바뀌 입고 등원했어요. 음. 그래도 한쪽만 바꾸고 싶다고 징징대는 것보다는 훨씬 낫긴 하지요. ㅎㅎ 



https://uchonsuyeon.tistory.com/877


매거진의 이전글 강쥐 딸 vs 냥 딸 - 놀아줘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

브런치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