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한성국 Jun 22. 2019

유튜브 채널을 오픈했습니다.

저희 부부 일상을 담은 영상을 업로드합니다.

이번에 유튜브 채널을 오픈했습니다.

유튜브 채널은 일 때문에 2014년부터 있었는데 이제야 영상을 제대로 올리기 시작했습니다. 채널명은 오글거리지만 '한달부부'입니다. 제 이름의 성과 와이프의 성을 조합하면 '한+문'인데, 이것보단 '문(moon) = 달'이 더 좋겠다 싶어 '한+달 부부'로 만들었습니다.

예전부터 글은 써왔는데 영상은 만드는데 시간도 오래 걸릴 것 같고 귀찮아서 딱히 만들어야겠다는 이유를 찾지 못했습니다. 그러다 결혼 1주년을 기념해 일본 여행을 준비하던 1년이라는 시간이 지나고 보니 추억을 남겨둔 무언가가 없고 '아 그때 우리 어디 갔었지?', '우리가 뭐했더라?' 이렇게 기억에만 의존하게 되는 모습을 보았습니다. 1년이야 어떻게든 기억이 나겠지만, 5년, 10년 후를 생각하면 기억에만 의존할 수는 없겠더라구요.


물론, 사진도 있지만 사진과 영상 이주는 생생함은 전혀 다른 것 같습니다. 그때의 생각과 말 그리고 우리의 모습은 당연히 영상이 더 담아두기 좋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유튜브에 있는 프리미어 강좌를 하나씩 보면서 기초부터 배워 아래의 영상을 만들었습니다. 퇴근하고 저녁에 틈틈이 만들고 주말에 지금처럼 아침에 일어나 편집했는데 아직은 처음이라 한 일주일은 걸린 것 같습니다. (1일 1 영상 하는 분들 존경합니다)



#결혼 1주년 기념 일본 여행 1부

https://www.youtube.com/watch?v=XKH6XRrCYgo&t=47s

영상을 편집하는데 생각보다 오래 걸렸지만 편집을 하면서 좋았던 것은 아 내가 와이프에게 이렇게 말하고 있구나, 앞으로는 이런 표현은 안 써야지 등 여러 생각이 들었습니다. 저의 모습을 제삼자의 관점으로 보니 말투, 행동에 대해 느끼는 점이 꽤 많았습니다. 제가 어떤 표정으로 이야기하고 있는지 평소에는 전혀 볼 수 없었는데 영상을 편집하니 그 모습을 볼 수 있다는 점이 일단 좋았습니다.


그리고, 영상을 편집하는데 저희가 많이 티격태격하는 일상 모습이 재미있었습니다. 그러면서 이게 1년이 지나고 5년이 지나 10년이 지난 후에도 본다면 너무 좋겠다 싶었습니다. 저에게 또 하나의 좋은 취미 생활이 생겼네요.


일본 여행 영상을 1편과 2편으로 나눠서 준비 중인데, 이번 영상이 와이프에게 결혼 1주년 선물이 되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으로 열심히 만들었습니다. (곧 작년 런던 신혼여행 영상도...)



#명동성당, 우리 결혼했어요

https://www.youtube.com/watch?v=v-YnRKLFC3U

1년이 지난 후 바라본 결혼식 영상, 감회가 새롭기도 하고 아쉬운 것도 이제야 조금씩 보였습니다. 기회가 된다면 1년에 한 번씩 작게라도 웨딩 촬영을 하려고 합니다. 그리고 성당에서 결혼을 준비하면서 정보가 많지 않았는데, 저희 말고도 많은 분들이 성당 결혼식에 관심이 많으신 것 같아서 조만간 이것도 콘텐츠로 만들어보려고 합니다.


성당에서 결혼하기 위해서 어떤 것을 준비해야 하는지, 어떤 점이 좋고, 어떤 점이 아쉬웠는지 등 저희가 줄 수 있는 경험과 정보를 잘 정리하면 분명 많은 분들에게 도움이 될 것 같다는 생각입니다. 작년 결혼식 영상을 보니, 빨리 운동하러 가야겠습니다. 예복을 리폼해서 정장으로 만들었는데 못 입을까 봐 걱정이네요.



한달부부 유튜브가
우리의 새로운 놀이터가 되길

유튜브라는 채널에 어떤 영상을 올릴까?라는 생각을 하면서 와이프와 많은 이야기를 했습니다. 그리고 생각보다 재미있는 것을 많이 할 수 있겠다 싶었습니다. 어쩌면 매번 비슷한 우리 부부의 일상이 유튜브 때문에라도 조금은 다른 곳, 더 맛있는 곳, 남들과 다른 경험을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물론 저희 가족과의 추억도 하나씩 담아보려고 합니다. 양가 부모님과의 추억도 멋지고 이쁘게 만들어 보겠습니다.


물론, 아직은 없지만 나중에 생길 아이와의 추억도 하나씩 쌓여갈 생각을 하니 벌써부터 설레기도 합니다. 유튜브 채널에 영상을 하나 올렸는데 앞으로의 생활이 꽤 많이 달라질 것 같습니다. 브런치에는 제가 좋아하는 일에 대해 올렸다면 유튜브는 일이 아닌 가족에 대한 일상을 올릴 예정입니다.


한달부부 youtube 채널
https://www.youtube.com/channel/UCJhAQZIF6byjAEfKoEspImA



작가의 이전글 무인양품 긴자점을 다녀왔습니다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