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무고 Dec 04. 2020

예쁜 마음도 포장하지 않으면 쓰레기

진심을 내보이기 전, 한 번 더 생각하기


사건의 발단


 지난가을에 새로운 프로젝트를 맡았습니다. 그냥 프로젝트도 아니고, 해당 업무만 하는 팀원이 따로 있는 일이었어요. 그러니까 한 부서 안에 A팀, B팀이 있다면 저는 A팀인데, B팀의 업무를 하라는 거였습니다. 게다가 입사한 지 1년도 안 된 내가 B팀으로 새로 입사하신 두 분(저보다 나이도, 사회 경력도 많은)을 가르쳐야 했어요. 그 와중에 제가 원래 하던 업무도 병행해야 했고요.


 새로 입사하신 두 분은 열심히 배우셨어요. 궂은 현장 일도 마다하지 않으셨고 오히려 재미있다며 긍정적으로 반응해주셨어요. 퇴근시간이 되면 언제나 두 분을 먼저 퇴근시켰어요. 그 이후에야 본 업무를 할 수 있었거든요. 두 분은 늘 저를 많이 걱정하고 챙겨주셨어요. 너무 일이 많은 것 아니냐, 너무 힘들지 않냐 하시면서요.


 B 업무는 현장에서 환영받는 일은 아니었어요. 저희 팀이 원하는 것을 얻기 위해서는 수많은 설득과 협의가 필요했어요. 해내야만 하는 일인데 방법은 두 가지가 있었어요. 첫째는 상부에 보고해서 탑다운으로 내리꽂는 거고 둘째는 제가 고생하더라도 자세를 낮추고 협업하는 거였죠. 탑다운은 참 편한 방식이에요. "얘가 이거 안 해준대요" 하고 이르면 윗사람이 걔를 혼내고 억지로 하게 하는 거죠. 그러면 과정은 어찌 됐든 저는 그 일을 해낸 게 되고요.


진심 100%를 이야기하다


 그렇지만 저는 후자를 선택해서 돌고 돌아갔어요. 왜냐하면, 제가 떠난 이후를 고려했기 때문이에요. 제가 억지로 탑다운해버리고 다시 본 업무만 하러 떠나버리면 저는 편할지 모르지만 이후에 남겨질 두 분은 이미 망친 관계를 가지고 어떻게든 살리려 많이 힘쓰셔야 했을 거예요. 어쩌면 회복하지 못할 수도 있고요.


 두 분이 이렇게까지 해야 하냐고 걱정스럽게 말씀하실 때 "제가 편하게 엉망으로 해버리면, 저야 가면 그만이지만 남은 여러분들은 많이 힘드실 거예요"라고 말씀드린 적이 있어요. 같이 고생하다 보니 동지애가 생겨 100% 진심으로 그런 마음이 들었고, 그걸 가감 없이 표현했던 거죠.


 그런데 제가 B 업무에서 한 발 빼고 난 최근에야 속마음을 들었어요. 제가 '곧 떠날 사람처럼 말해서 섭섭했다'고 하시더라고요. 그 말을 듣는 순간에는 '아, 내가 본인들을 위해 기꺼이 힘든 길로 갔던 건데 그렇게 생각하시다니...' 하면서 제가 더 서운했어요. 저의 진심은, 떠날 사람이니까 '더 열심히 하는 것'에 담겨 있었으니까요.


입장을 바꾸면 마음이 보인다


 입장을 바꾸어 생각해보니 그 앞의 '떠날 사람'이라는 말이 더 크게 와 닿았을 수도 있었을 것 같더라고요. 저에게 두 분이 힘든 길을 함께 걸어온 동료니까, 두 분의 입장에서 봤을 때 저 또한 함께 힘든 길을 걸어온 옆 사람일 텐데, 그런 동료가 떠난다는 표현을 하니 섭섭해지는 거죠. 거듭 손사래를 치며


 "그런 의미로 했던 말이 아니었어요, 두 분이 덜 힘들게 일하셨으면 해서 열심히 했던 거고 그걸 말씀드린 건데 그렇게 생각하셨다니 정말 죄송해요."

하고 말씀드렸어요.


예쁜 마음도 포장하지 않으면 쓰레기


 동료를 생각하고 위하는 마음은 얼마나 아름다운가요. 하지만 그 아름다운 마음을 그대로 드러냈을 때, 늘 결론이 아름다운 건 아니더라고요. 듣는 사람의 입장에서는 모서리가 뾰족뾰족한 돌처럼 느껴질 수도 있고요. 그래서 의미가 완전히 퇴색돼버리거나, 오히려 반대로 부정적인 마음을 품게 되기도 하죠.

 예쁜 마음도 입 밖으로 내는 순간 상대를 서운하게 만들 수 있어요. 100% 있는 그대로 보여주지 말고, 듣는 사람이 기쁘게 받을 수 있도록 포장했다면 어땠을까요? 아마 서운한 사람 없이, 더 시너지를 내며 일할 수 있었겠죠. 저는 실제로 떠날 사람이었지만 굳이 그걸 드러내서 상기시켜야만 했을까요? 더 좋게 말할 수 있는 방법은 없었을까요?


 저는 평소에도 말을 하기 전에 스스로 검열을 하려고 노력하고 있어요. 듣는 사람이 상처 받지 않도록요. 그렇지만 아무리 조심해도 이렇게 생각지도 못했던 일이 생긴다는 게 참 매정해요. 지금도 '그때 어떻게 말하면 좋았을까' 고민해도 아직 모르겠어요. 여전히 답은 모르겠지만, 이 일을 통해서 예쁜 마음도 포장하지 않으면 마음을 다치게 할 수 있다는 걸 깊이 깨달았어요. 결국 나는 완벽하지 않다는 걸 깨닫고 겸손해지고, 이렇게 하나씩 배우며 성장해나가는 거겠죠.


 고운 마음, 그대로 날아가 상대에게 전하고 싶다면 예쁘게 포장하는 방법을 생각해보아야겠어요.


매거진의 이전글 버스, 지하철 타지 마세요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