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할머니네서 지내다 온 아들이 머무르는 곳

좁디 좁은 그 곳

갈수록 껌딱지가 되어가는

이제 일곱살 되신 아드님.

매거진의 이전글 아빠가 애정을 표현했을 때 아들의 반응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