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글쓰는 노동자 Mar 13. 2020

폴더블 스마트폰의 대중화를
꿈꾸며

삼성전자, 갤럭시 Z 플립의 첫인상

"모바일의 경계를 뛰어넘은 혁신." 


작년, 인피니티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갤럭시 폴드를 소개하는 문구다. 이 문구에 홀린 것은 아니지만, 기꺼이 갤럭시 폴드를 구해 6개월 가까이 쓰고 있는 상황에서 저 문구는 갤럭시 폴드를 지칭하는 적확한 문구가 되지 않나 생각한다. 


그리고 이제, 삼성전자에서 내놓은 두 번째 폴더블 스마트폰. 갤럭시 Z 플립이 눈 앞에 있다. 갤럭시 Z 플립이 내놓은 문구는 '폴더블 폰의 미래'다. 과연 갤럭시 Z 플립은 폴더블 폰의 미래가 될 수 있을까? 


간단한 첫인상은 아래 영상으로 갈음하고, 영상에서 못다한 이야기를 이어서 남긴다. 



폴더로 빚어내는 

상이한 사용자 경험 


갤럭시 Z 플립은 폴더블 디스플레이를 채택했지만, 갤럭시 폴드와 다른 형태를 갖췄다. 세로가 아닌, 가로로 디스플레이를 접은 것. 방향의 차이는 사소하지만, 결과물과 사용자 경험의 큰 차이를 불러왔다. 



먼저 갤럭시 폴드가 처음 등장했을 때 보이던 낯선 반응이 갤럭시 Z 플립에서는 상당히 줄었다. 이는 폴더블 디스플레이가 어느 정도 익숙해진 탓도 있지만, 기성 세대에게 폴더형 피쳐폰. 소위 '폴더폰'으로 학습된 경험이 남아있기 때문으로 보인다. 



폴더폰, 그리고 갤럭시 Z 플립은 기기를 활용하기 위해 먼저 접힌 기기를 펼쳐야 한다. 이들에게 폴더를 펼치는 것이 기기를 활용하겠다는 신호고, 폴더를 접는 것이 기기를 그만 쓰겠다는 신호다. 


갤럭시 폴드와
갤럭시 Z 플립은 다르다


하지만 갤럭시 폴드는 좀 다르다. 갤럭시 폴드는 접은 상태로도 거의 완벽하게 스마트폰을 쓸 수 있다. 이 상태에서 화면을 펼친다는 것은 이 작업을 좀 더 쾌적한 환경에서 하겠다는 것을 뜻한다. 그리고 화면을 접는 것은 마찬가지로 기기를 그만 쓰겠다는 신호로 작동한다. 


다시 말해 갤럭시 폴드가 태블릿과 스마트폰 사이를 잇는 하이브리드형 기기라면, 갤럭시 Z 플립은 스마트폰에서 그 크기를 좀 더 작게 줄인 형태의 기기다. 시작점은 스마트폰으로 같지만, 바라보는 방향이 서로 다르다고 해야겠다. 



그런 의미에서 갤럭시 Z 플립을 ‘폴더블폰의 미래’라고 칭하는 것은 어찌보면 폴더블 스마트폰의 기본은 갤럭시 Z 플립과 같은 구조일 것이라는 삼성전자의 예측으로 해석할 수 있다. 갤럭시 폴드 같은 형태의 폴더블 스마트폰보다 갤럭시 Z 플립과 같은 형태의 스마트폰이 시장의 주류를 차지하리라는 것이다. 


더 대중적인 폴더블 스마트폰은
갤럭시 Z 플립의 형태가 되지 않을까?


물론 두 가지 형태의 폴더블 폰을 모두 선보이겠지만, 더 대중적인 폴더블 스마트폰은 갤럭시 Z 플립이 될 것이다. 캐쥬얼한 사용 패턴에서는 휴대성이 뛰어난 편이 훨씬 유리하기 때문이다. 갤럭시 폴드와 같은 형태는 얼리어답터를 위한 프리미엄 모델로 계속 남아있을 공산이 크다. 



여전히 뛰어난

기기의 만듦새 


아직 많은 폴더블 스마트폰을 만져보진 않았지만, 갤럭시 Z 플립의 폴더블 디스플레이는 기대한 것 이상으로 만듦새가 뛰어나다. 갤럭시 폴드를 쓰고 있으면서도 화면이 접혔다 펼쳐지는 장면은 쉬이 믿어지지 않는다. 날카로운 것에 여전히 상처입을 위험은 있지만, 그걸 고려하더라도 전체적인 완성도가 기대 이상이다. 



갤럭시 폴드와 다르게 어떤 각도에서든지 고정할 수 있는 프리 앵글 방식을 채택한 것 또한 신선하다. 우리가 알던 폴더폰처럼 한쪽 끝을 원심력의 힘을 빌어 닫거나 열 일을 차단했으며, 동시에 반쯤 접어 쓰는 UI를 쓸 수 있는 환경을 구축했다. 폴더가 닫히는 부분에도 완충재를 넣어 갤럭시 폴드에서 간간이 느끼던 유격의 느낌도 잡아냈다. 전체적으로 만듦새가 나아졌다.


프리미엄다운 기본기


기본기에도 충실하다. 퀄컴 스냅드래곤 855+를 채택했고, 램은 8GB다. 저장 공간은 UFS 3.0 규격을 지원해 프리미엄 스마트폰다운 성능을 갖췄다. 6.7인치 디스플레이를 채택했으며, 특이하게도 21.9:9 화면비다. 삼성전자는 이를 FHD+라고 불렀다. FHD에서 세로를 확장했다는 의미다. 



독특한 화면비를 채택한 것은 한 손으로 잡으면서 확보할 수 있는 화면 크기를 최대한 확보해야 하는 것도 있고, 멀티 태스킹 UI에서 상단 바를 활용하기 위함으로 보인다. 


이 밖에도 외부에 간단한 상태창을 보여주는 1.1인치 디스플레이를 탑재했으며, 3,300mAh 배터리, 1,200만 화소의 듀얼 카메라를 탑재했다. 전체적인 성능에서 부족함을 느끼기 어렵다. 이렇게 뛰어난 스마트폰이 펼쳤을 때 73.6x167.9x6.9mm, 접었을 때는 반으로 줄은 73.6x87.4x15.4mm가 된다는 점은 휴대성에서 큰 이점이다. 


스마트폰을 

접어야 하는 이유 


갤럭시 Z 플립을 보면서 꽤 재미있는 스마트폰이라고 생각했지만, 이내 쉬이 흥미를 잃었다. 몇 가지 요소가 있겠지만 휴대성 하나만 믿고 폴더블을 선택하기에 부담이 너무 큰 탓이었다.



갤럭시 Z 플립을 보면 스마트폰을 접고 펴는 것으로 다양한 것을 할 수 있도록 고민한 흔적이 눈에 띈다. 대표적인 것이 화면을 상하로 나눠볼 수 있는 멀티태스킹과 반쯤 펼친 채로 활용할 수 있는 일부 앱이다.



하지만 멀티태스킹을 다양하게 활용할 수는 있으나 화상 키보드를 불러오는 순간 키보드에 할당된 공간이 너무 커 멀티태스킹을 제대로 할 수 없다는 점. 그리고 화면을 반쯤 접어 활용하는 앱이 카메라 말고는 특별히 없다는 점이 아쉬움으로 남았다. 게다가 화면을 반쯤 접었을 때의 이점이 그다지 크지도 않다. 


스마트폰을 왜 접어야 하는가?


그러다 보니 결국 원론적인 질문으로 돌아가게 된다. ‘스마트폰을 왜 접어야 하는가’ 그리고 현재 갤럭시 Z 플립으로 내릴 수 있는 답은 ‘예뻐서’와 ‘휴대성을 살리기 위해서’ 정도다. 그리고 이를 위해 내야 하는 기회비용은 아직 상당한 편이다. 



제한적인 외부디스플레이


외부 디스플레이가 작고 조작할 수 없다는 점도 여기서 아쉬움으로 꼽힌다. 갤럭시 Z 플립의 외부 디스플레이로 할 수 있는 일은 제한적이다. 간단한 알림 확인, 그나마 능동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게 후면 카메라를 이용할 때 외부 디스플레이로 작게 그 모습을 보여주는 정도다. 


갤럭시 폴드와 갤럭시 Z 플립의 방향이 다른 만큼, 갤럭시 Z 플립의 외부 디스플레이가 스마트폰의 모든 조작을 지원할 필요는 없다. 하지만 적어도 스마트폰의 상태가 어떤지 능동적으로 확인할 수 있을 정도는 돼야 했다고 본다. 이 부분이 부실하다 보니 결국 화면을 펼쳐야 했고, 이게 반복되다 보니 ‘왜 힘들게 스마트폰을 펼치고 접어야 하는가?’하는 회의감이 든다. 



꿈꾸다

폴더블의 미래 


갤럭시 Z 플립을 이리저리 만져보면서 식상한 표현이지만, ‘다음을 기약할 만한 스마트폰’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갤럭시 Z 플립과 같은 형태의 폴더블 스마트폰은 가격을 떠나 그 방식이 대중화될 가능성이 높다. 다만, 현재 갤럭시 Z 플립은 왜 폴더블이어야 하는지에 대한 답을 충분히 꺼내지 못했다. 



비싸게 선택하는
폴더블의 이유가 충분히 소구되지 않으면
기믹으로 남아버릴 수 있다.


그리고 이는 폴더블을 준비하는 다른 제조사에게도 던질 만한 질문이라고 생각한다. 폴더블 디스플레이는 현재 그 특성상 다른 스마트폰보다 고가에 형성될 것이다. 그렇다면 그 비용을 주고 폴더블 스마트폰을 써야 하는 충분한 이유를 제시해야 한다. 


여기에 대한 충분한 답이 나오지 않는다면, 결국 폴더블 스마트폰은 하나의 기믹성 제품에 그치고 말 공산이 크다. 그렇기에 아직은 갤럭시 Z 플립 구매를 권하고 싶지 않다. 


매거진의 이전글 크롬 원격 데스크톱이 안 되는 몇 가지 이유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