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양콩 Sep 28. 2021

백종원도 모르는 미역국 특급 비법


이젠 고민할 필요도, 주저할 필요도 없다.


어제 아침 출근길에 내가 정성들여 끓여놓은 미역국을 남편은 저녁에 퇴근하여 맛나게 먹었다. 요리 잘 못하는 와이프랑 사는 남편이 미역국을 좋아하다 보니 나는 생일이고 뭐고 미역국을 자주 끓인다.


남편은 태생적으로 비린 음식을 꺼려했다. 그래서 생선이나 바다 재료로 만든 요리는 손을 안대려 했다. 나는 없어서  못 먹는 그 맛있는  생선회도 비리다고 코를 잡을 정도이니..


대신에 비린 음식을 좋아하는 나는 결혼 생활 내내 손해가 막심했다. 생선회는 내 생일날이나 되어야 특별 서비스로 먹을 수 있었고 랍스터, 간장게장 등도 식탁 위에 못 올렸다.  


내가 간장게장에 밥을 비벼먹고 있으면 온 창문을 열고 손을 휘휘 저으며 미간을 찌푸렸다.

넌 정말 신기하다 그 비린 걸 어찌 먹니..


하늘이 내린 '개코'를 가진 남편이 이렇게 바다가 고향인 요리들을 꺼리는 반면에 미역국은 특별히 좋아했다. 덕분에 미역국은 내가 나름 잘하는 요리가 되었다.


그런데,  남편에게는 또 하나의 섭생 철칙이 있었다. 미역국을 처음에 막 끓였을 때는 꿀꺽꿀꺽 먹지만, 국이 남아서 다음 끼니 때 끓여 내놓으면  쳐다보지도 않고 코를 막은 채 한쪽으로 밀어내었다. 재탕한 미역국은 비려서 한술도 못 뜨겠더라 했다.


"아니 보통 사람들은 미역국을 오래 푹 끓야 맛있다고 하는 거 아냐?"


"모르는 소리 마! 미역국은 끓일수록 비려. 못 먹어!"

 
남편은 미역국을 막 끓여낸 첫끼에만 먹는 게 전부였기 때문에 남은 미역국은 버리거나 내가 먹어야 했다. 남편 영향인지 아이들도 재탕한 미역국은 으레 손도 안 댔다.


하지만 내가 계량을 못하는지 미역국을 끓이면 항상 반 정도가 남았다. 미역국을 끓일 때 미역이나  쇠고기 등이 넉넉히 들어가야  깊은 맛이 우러난다고 생각해서 넉넉히 넣다 보니 한 끼에 한 그릇 외는 안 먹는 남편 때문에 필연적으로 남게 된 것이다.


주변 사람들한테 우연히 미역국 이야기를 하니


 "아니 미역국은 끓일수록 맛있는데 왜 그러신대? 별나네?" 라고 했다.



어쨌거나 나는 그렇게 별난 입맛을 가진 남편과 22년을 살았다.



그러다 몇 개월 전, 그날도 미역국을 끓였는데 반 정도가 남았다. 그냥 버려버릴까 어쩔까 고민하다 밀폐용기에  담아 냉동실에 넣기로 했다. 그즈음 나는 새로운 밀폐용기 세트를 대량 구매하여 뭐든지 보이기만 하면 담아서 냉동시키는 재미에 빠져 있었다. 냉동했다가 언제 내가 밥 말아먹어야지 라고 생각했다.


1주일쯤 지난 후, 나는 주말 아침 일찍 외출을 하게 됐는데 남편 먹을 찬 준비가 안되어 있었다. 아쉬운대로 냉동실을 뒤져보니 미역국만  남아있었다.


아 이건 비리다고 손도 안댈텐데....하필 미역국이야.. 에이 모르겠다.


나는 미역국을 꺼내어 냄비에 담아 끓여놓고 나왔다. 거실 소파에 기대어 앉은 남편 코에 미역국의 비린내가 스멀스멀 흘러가지 않을까 내심 걱정은 했다.


그런데 그날 저녁에 퇴근하고 보니, 미역국 냄비가 깨끗이 비워져 있었다.


헐~ 통째로 수채통에 부어버렸나?


그런데 수채통도 깨끗했다.


남편의 눈치를 살피며 물었다.


"밥 잘 먹었어? 미역국도 먹었어?"


"응"


"미역국 괜찮았어?"


"응 맛있던데 왜?"


"아니..."



이게 무슨 조화인가... 비리다고 손도 안 대던 재탕 미역국을 맛있다고 깨끗이 비우다니.. 찬이 없어서 그냥 참고 먹은 건가?


남편이 재탕한 미역국을 남김없이 섭취한 것이 우연인지 필연인지 무슨 조화인지 궁금했다. 그래서 확인 사살을 하기로 했다. 지난주 토요일 오전에 미역국을 끓였고 남편은 한 끼 외에는 역시 손을 대지 않았다. 냄비채로 냉장고에 넣어놨다가 두 끼를 건너뛰고 다음날 아침에 내놓았더니.


"아유 비려... 미역국은 끓인 지 오래되면 비려서 못 먹는다니까 왜 내놨어!"  


"정말 비려? 난 모르겠는데..."


"야 넌 이 비린 게 안 느껴지니?"


나는 상을 물린 뒤 미역국을 밀폐용기에 담아 냉동했다. 그리고  1주일쯤 지난 어제 냉동 미역국을 꺼내서 상에 올렸다. 남편은 군말 없이 맛있게 뚝딱 먹어치웠다.


..........


주부 경력 22년 차에 나는  드디어 미역국 특급 비법을 알아냈다..



미역국의 비린내 없애는 비법!


재탕 미역국을 안 좋아하시는 입맛 까다로운 분들을 위한 특급 비법!



백종원 씨도 모르고 며느리한테도 안 알려줄 특급 미역국 비법을  

내가 사랑하는 브런치에 최초로 전격 공개한다.

작가의 이전글 아는 사람이 더 무서운 부동산 계약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

브런치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