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윤파랑 Nov 30. 2022

슬퍼지는 겨울의 온도

[미묘한 가족] #겨울













고양이를 좋아해주지 않아도 괜찮으니

괴롭히지만 말아주면 좋겠다는 게 저의 바람입니다.


다들 추위 조심하시며 좋은 하루 보내시고요!


매거진의 이전글 다정함의 냄새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