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요니킴 Nov 16. 2019

사회부적응자


생각해보면 나는 언제나 '사회 부적응자'였던 것 같다. 학창 시절에도 친구들과 잘 어울리지 못해서 겉도는 아이였고, 새로운 사람과 새로운 환경에 적응하기까지 남들보다 몇 배로 걸렸다. 당연히 새로운 것을 배워가는 과정도 남들보다 한 템포씩 느렸다. 그런 사람이 성인이 되어 사회에 나왔어도 크게 달라질리가 없었다. 회사에 적응하지 못해서 그만뒀고, 캐나다 가기 전 공부한다고 다녔던 영어학원에서도 사람들과 어울리는 게 힘들어 스트레스를 받았었다.



난 단 한 번도 이런 내 모습을 있는 그대로 인정해 본적도 사랑해본 적이 없었다. 오히려 이렇게 생겨먹은 나를 미워했다. '나는 왜 이렇게 태어났을까. 다들 편안하게 살아가는 것 같은데 왜 나만 힘든 걸까. 왜 나만 노력해야 하지? 내가 내성적인 성격이 아니었다면? 내가 늘씬하고 키가 컸다면? ' 날카로운 화살과 같은 생각들이 나를 끊임없이 찔러왔고, 나를 넘어서서 내 환경과 부모님을 탓하게 까지 만들었다.



세상의 모든 힘듦은 꼭 나 혼자 다 짊어진 사람처럼  외로웠다. 이곳만 벗어나면 나를 속박하는 내 주변 환경으로부터, '나'로부터 도피할 수 있을 것만 같았다.




"구독은 큰 힘이 됩니다"

 독립출판 <캐나다 떠나보니 어때>의 비하인드 스토리를 재업로드하고 있습니다.

더 많은 이야기는 인스타를 통해서 미리 보실 수 있답니다.

&

두 번째 책 <자고 싶다> 많은 관심 부탁드려요.


인스타그램 @yony_house  / @yony_kim_

블로그 https://yeonii5.blog.me/

그라폴리오 https://www.grafolio.com/yony_house



이전 23화 우울의 크기도 비교할 수 있나요
brunch book

현재 글은 이 브런치북에
소속되어 있습니다.

캐나다 떠나보니 어때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