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요니킴 Jan 30. 2020

소소한 일탈

















매일 저녁 7시가 되면 각 방에서 학생들이 나와 식탁에 둘러앉았다. 요리 솜씨가 뛰어나신 캐네디언 아줌마께서는 항상 식탁 다리가 휘어질 정도로 거하게 한 상 차려주셨다. 이 날의 메뉴는 올리브유가 좔좔 뿌려진 싱싱한 샐러드와 큼지막하게 잘 구워진 로스트 통닭 치킨, 짭조름한 치즈가 듬뿍 얹어진 호박 쥬키니.


한국에 있을 때는 친구와 약속 있는 날에 사 먹었을 메뉴였겠지만 여기서는 아침 점심 저녁 세 끼를 이렇게 먹었다. 아주머니는 매 식사마다 음식이 입에 맞는지 물어봐주셨고, 그때마다 나는 만족스러운 미소와 최고의 찬사인 '엄지 척!'을 들어 올렸다. 게다가 정성스레 챙겨주신 음식을 한 번만 덜어먹으면 예의가 아닌 듯해 감사한 마음으로 두 번 세 번 넘치게 양껏 덜어먹었다. 




'여기서는 살찐다고 뭐라 할 사람도 없는 걸! 일탈은 지금부터지!'





"구독은 큰 힘이 됩니다"

 독립출판 <캐나다 떠나보니 어때>의 비하인드 스토리를 재업로드하고 있습니다.

더 많은 이야기는 인스타를 통해서 미리 보실 수 있답니다.

&

두 번째 책 <자고 싶다> 많은 관심 부탁드려요.


인스타그램 https://www.instagram.com/yony_house/

블로그 https://yeonii5.blog.me/

그라폴리오 https://www.grafolio.com/yony_house

매거진의 이전글 적응 중입니다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