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요니 Oct 19. 2020

오늘도, 다독

꾸준히 10cm씩만 성장합시다

 성공은 자기 성장 정도에 비례한다는 말이 있습니다. 자기 스스로의 그릇이 커져야 성공의 기회를 잡을 수도 있다는 말입니다. 자신의 그릇을 키우려 무작정 달려들어 다독을 시작했습니다. 1년이라는 짧은 기간 동안이었지만 정말 많은 변화가 있었습니다. 하루도 책을 안 읽으면 허전한 사람이 되었고 글을 쓰는 사람이 되었습니다. 꾸준히 하던 블로그는 규모도 커져 수많은 분들이 매일 저의 서평을 기다립니다. 저를 알게 되고 꾸준히 책을 읽어 1년이 지나지 않은 동안 평생 읽은 책 보다 더 많은 책을 읽었다고 하는 분들도 만납니다. 저는 묵묵히 할 뿐이었는데 용기와 응원 해주시는 분들이 생기셨습니다. 그 과정에서 저의 생각은 깊어졌습니다. 남들과의 차이를 인정하는 사람이 되었고 시야는 점점 넓어지고 있습니다. 책을 통해 수많은 삶의 멘토들을 만났습니다. 다독을 시작하고 나를 변화시키지 않았다면 얻지 못할 결과입니다. 


다독 독서법을 쓰게 된 이유는 다독을 하고 난 뒤의 삶이 즐거운지 알려드리고 싶어였습니다. 예전보다 지식과 정보는 넘쳐흐릅니다. 나만 유일하게 알고 있는 정보는 없습니다. 인터넷의 수많은 플랫폼을 통해서 하루에도 수없이 많은 것들을 읽습니다. 오히려 정보 과잉의 시대라고도 합니다. 너무 많은 정보를 읽어 혼란스러울 때도 있습니다. 그러나 우리는 이 정보들이 정말 모두  필요할까요? 


정보는 지금 당장은 유용하지만 시간이 지나면 가치를 잃는 것입니다. 하지만 지식은 오랜 기간 동안 도움을 주고 미래를 바꿔나가는 힘을 가진 것이죠. 수많은 지식과 정보가 넘쳐나는 지금, 찾으려고 하면 못 찾을 노하우는 없습니다. 오히려 지식을 파악하고 활용하는 것이 더 중요합니다. 통찰력이 필요한 시대인 것이죠. 통찰력을 키우기 위해선 생각을 연결해야 하는 연습이 많이 필요합니다. 사색 역시 필요합니다. 생각의 원천은 역시 좋은 것을 많이 읽는 것부터 시작합니다.


앞으로도 많은 책을 읽을 것입니다. 1억의 가치를 가진책도 그저 그런 책도 만나겠죠. 하지만 평생을 다 바쳐도 모든 책은 읽지 못할 것입니다. 그래도 최선을 다해 읽어볼 생각입니다. 무엇이 되었든 어제보다 나은 내가 되어있을 건 분명하니까요.


많은 분들이 다독을 했으면 좋겠습니다. 임계점을 넘어 책이 얼마나 즐겁고 흥미로운지 알았으면 좋겠습니다. 인생을 성장시켜주는 즐거운 수단이며, 삶의 지혜를 손쉽게 만날 볼 수 있습니다. 몸에 건강을 위해서 점점 좋은 음식을 찾듯, 우리의 삶을 위해서도 좋은 지식을 얻어 성장했으면 좋겠습니다. 독서에 대한 통계를 보면 대한민국의 독서인구는 줄어들고 있습니다. 하지만 여전히 홀로 꾸준히 책을 읽는 분들도 많습니다. 지금이라도 함께 다독을 통하여 진짜 삶의 의미를 찾아봅시다.



요니의 서평 블로그:

꾸준히 읽고 리뷰를 남기고 있습니다. 


이전 14화 책만 읽는다고 모든 것이 바뀔까?
brunch book

현재 글은 이 브런치북에
소속되어 있습니다.

다독, 그래서 어떻게 하는건가요?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