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이유미 Jan 15. 2019

<출간 소식> 잊지 않고 남겨두길 잘했어

내가 찾은 조금 사적인 카피들 

오랜만에 새 책을 들고 왔습니다 :-) 

브런치에 연재하지 않고 출간을 위해 따로 썼던 글들이에요. 

(하지만 아주 가끔 하나둘 올리기도 했어요ㅎㅎ)


여기저기 숨어 있는 문장 찾는 걸 즐기는 저의 오랜 습관이 만든 결과물일지도 모릅니다. 

바쁜 걸음 멈추고 나를 돌아보게 만든 생활의 문장들. 

지하철 광고, 가게 간판, 도로 현수막, 화장실 낙서, 주차장 안내 문구까지...

곳곳의 카피에서 제가 느낀 감상과 그 안에 숨겨진 이야기들을 풀었습니다. 


사실 이 책을 기획하고 카피나 문구를 하나씩 모으면서 이런저런 생각을 

글로 풀어쓰는 과정이 참 좋았어요. 왜냐하면 요즘 트렌드가 하도 대충 살고

아무것도 안 하고 살고, 그냥 살고 이런 추세잖아요. 저도 편하게 그런 식으로 살다가

이 책에 실을 글을 쓰면서 생각이란 걸 되게 많이 하게 되었어요. 

누군가가 쓴 카피, 가게 주인의 당부, 누군가의 경고문 등을 읽으면서 

저를 돌아보고 주변을 살폈습니다.

그래서 저는 이 책의 제목을 '생각의 계기'로 하고 싶었을 정도예요. 


생각 없이 살던 날들에 툭 던져진 한 줄. 

이 책이 여러분에게 생각하는 계기, 돌아보는 동기가 되었으면 더할 나위 없이 좋을 것 같습니다. 

미리 감사드려요 :-) 




예스24 바로가기 

교보문고 바로가기

알라딘 바로가기


작가의 이전글 <공지> 마음을 움직이는 사적인 카피라이팅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