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미디어가이 Oct 18. 2016

엄청난 3분기 실적과 함께 넷플릭스가 돌아왔다

Q3에 3.75백만 명의 가입자 확보, 올 연말까지 총 9천만의 가입자

실로 기묘한 Q3가 아닐 수 없다

넷플릭스 주가가 Q3 IR후 19%  솓구치고 있습니다. 들리세요? 정말 기묘한 Q3입니다.

안녕하세요? 미디어 가이입니다. 기다리던 넷플릭스 Q3 실적 발표가 끝났습니다.

정말 예상 밖의 이슈들이 터져 나왔는데요. 한번 같이 살펴보실까요?


1) Boom! 미국을 제외한 국가에서 3백2십만 명의 가입자 확보


일단, 지난 분기에는 어땠나요?

Q2 실적은 무척 저조했습니다. 250만을 기대하였던 전체 실적은 170만을 확보하는데 그쳤고, 특히나 북미 가입자의 증가폭 감소는 더욱 컸습니다. (50만을 예상하였으나, 17만을 달성)

그리고 그들은 더욱더 저조한 예상을 했었습니다. Q3에 글로벌 가입자 200만을 목표했었습니다. 북미는 30만 명을 목표로 했었지요.


Q3에 3백 5십 7만으로 돌아왔습니다. Q4는 작년 동기 수준으로 올라간다고 합니다.


Q3에는 올림픽, 대선 등의 악재에도 불구 미국에서만 37만 명의 가입자를 확보하였고, 터키와 폴란드의 현지화 성공 (더빙, 자막 및 메뉴 로컬화), 일본에서 오리지널의 성공, 캐나다의 쇼미 몰락 등에 힘 입어 3백2십만 명의 가입자를 해외에서만 확보할 수 있었습니다. Q2가 매우 슬로 해졌지만, 작년 9월까지의 실적은 12백만으로 동등 수준으로 회복했다고 볼 수 있겠습니다.


그리고, 처음으로 분기 매출이 $2 Bil을 돌파하여 21억 달러 우리나라 돈으로 2조 3천억을 돌파했습니다. 내년에는 연 매출 10조가 넘는 엄청난 회사가 탄생할 것으로 보입니다.

공헌 이익도 4억 달러를 돌파했는데 콘텐츠 서비스 회사가 분기에 5천억을 벌게 된 것입니다.


넷플릭스는 grandfathered (옛날 가격으로 계속 사용하고 있던 고객) 들을 대부분 가격 인상시켜서 75% 수준까지 모두 현재의 월정액 비용을 지불하고 있다고 합니다.


2) 로컬라이제이션 그리고 파트너십, 중국은 콘텐츠 라이센싱으로 간다

쿵푸 팬더3는 일본 넷플릭스 독점으로 공개하였습니다. (극장에서도 개봉 안함)

[Netflix/Canada/Shomi/Rogers] 캐나다에서 부는 나비효과 - 경쟁자의 몰락으로 가입자를 넷플릭스에 몰아주다 (10/1 - Youshouldbesmart.com

캐나다에서는 넷플릭스 대항마로 나왔던 캐나다 #1,#2 케이블업체 쇼우와 라져스의 쇼미(Shomi)가 문을 닫으면서 가입자를 넷플릭스로 몰아주고 있고

[Netflix/Turkey/Poland/T-Mobile] 넷플릭스, 폴란드/터키 현지어 자막과 더빙 제공 시작 - T-Mobile과의 파트너십으로 결제도 편리하게 (9/21 - Broadbandtvnews.com)

아직 넷플릭스는 한국처럼 자막과 더빙 언어를 지원하는 국가가 많지 않습니다. 터키와 폴란드의 현지화에 최근 성공을 했고, 텔코와 파트너십도 계속 진행 중이지요.

[Netflix/Comcast/US] 최신 넷플릭스 동향, 컴캐스트 드디어 넷플릭스 품다 - 음성으로 구동되는 넷플릭스는 어떨까? (9/20 - Youshouldbesmart.com)

미국 최대 케이블 회사인 컴캐스트의 셋탑박스에 넷플릭스가 곧 내장됩니다. 이미 테스트를 하고 있지요. 게다가 글로벌 최대 케이블 회사인 리버티 글로벌에 네덜란드를 시작으로 30여 개 국의 모든 케이블 박스에 넷플릭스 서비스가 내장됩니다. 이런 호재들이 Q3에 계속 있었지요.


기다리고 있는 중국은 넷플릭스 브랜드로 진출보다는 제가 예전에 이야기했던 것처럼, 콘텐츠 라이센싱으로 갈 예정이라고 합니다. 그래도 드디어 인정을 했으니 오히려 월가에서는 이런 스탠스를 환영하고 있는 듯합니다.


3) 기묘한 콘텐츠는 어땠나요?

그들은 인터넷 TV 시대의 최대 수혜자라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그럴 것이 광고도 없고, 몰아보기에 최적화된 UX와 오리지널 콘텐츠로 가히 인터넷 TV 시대를 연 장본인이라고 할 수 있으니까요.

넷플릭스도 예상하지 못했던 기묘한 이야기의 대 성공은 사람들이 더 이상 오리지널에 대한 의문을 품지 않게 했습니다.

오리지널의 성공 시대라고 불릴 수 있었습니다. 7월 15일 전혀 예상하지 못했던 더 퍼 형제의 기묘한 이야기는 전 세계적으로 Stranger Things Sensation을 일으키며, 엄청난 흥행을 기록하게 됩니다. 사실 Q3는 기묘한 이야기가 살렸다고 볼 수 있지요. 나 르코스 시즌2는 중남미, 일본과 같은 아시아에서 사랑을 받았고, 1억 2천만 달의 엄청난 제작비가 들어간 겟 다운도 많은 사랑을 받았습니다. 겟 다운과 기묘한 이야기는 17년에 시즌 2로 돌아옵니다.

내년 3월 17일에는 아이언 피스트가 그리고 대망의 디펜더스도 내년에 공개 됩니다.

그리고 파워맨, 히어로 포 하이어, 루크 케이지 (다 같은 이름)는 지난 9월 30일에 공개되어 Q3의 마지막을 장식해주었습니다.


[Netflix/Korea/US] 넷플릭스의 9월은 승부수 그리고 달라진 접근법 - 오리지널과 콘텐츠 노출 방식도 바뀌어 (9/5 - Youshouldbesmart.com)


그래서일까요? 넷플릭스는 이번 에미상에서 54개의 노미니와 9개의 상을 6개의 콘텐츠로 수상하는 기염을 토하기도 했습니다.


오리지널만 제작하는 것이 아닙니다. 디즈니 독점 콘텐츠는 지난 9월 주토피아를 시작으로 공급되기 시작했고 미국 유명 채널인 CW(CBS와 워너의 합작)의 콘텐츠도 독점으로 공급되기 시작했습니다.


스타트렉 오리지널 TV 드라마와 새롭게 탄생되는 시리즈도 CBS와 계약을 맺었고, 20세기 폭스와는 O.J 심슨의 이야기를 다룬 미국 범죄 이야기 (People vs.O.J. Simpson: American Crime Story), 남쪽의 여왕을 글로벌 계약을 이뤄 냈으며, 월트 디즈니와는 퀀티코 그리고 아메리칸 크라임 등의 TV 시리즈를 미국과 캐나다에 확보를 했습니다. 파라마운트 TV와는 에일리언 니스트, ABC 시리즈 Designated Survivor를 독점 계약했습니다. (24시 키퍼 서덜랜드의 복귀작)

그럼에도 넷플릭스는 오리지널이 궁극적으로 더 적게 돈이 든다고 합니다. 콘텐츠 계약은 시간에 따라 비용을 지불하는 것이지만, 오리지널은 영원히 그 IP를 보유하는 것이기 때문이라는 것인데요.


600시간의 오리지널을 제작했던 올해보다 내년에는 알려진 것처럼, 1,000시간의 오리지널을 제작할 예정이며 $6 Bil (6조 6천억) 가량을 콘텐츠 수급하는 데 사용할 계획이라고 합니다.  


4) Q4 전망, 9천만 가입자 시대 , 경쟁 심화, 그리고 세금

IR만 가지고 이야기하면 재미없겠지요. 넷플릭스는 Q4에 5백2십만 가입자를 예상하여 총 9천2백만 가입자 시대를 열 것이라고 합니다. 오리지널 가세들로 힘입어 미국에서만 1백5십만 가입자와 해외에서 3백8십만 가입자 총 5백2십만 가입자를 확보할 것이라고 예상했습니다. 물론 작년 같은 분기보다는 저조한 실적이지만 Q2,  Q3대비 엄청나 실적 향상이 있었기 때문에 장이 끝난 후 19.51% 주가 상승이라는 놀라운 일이 벌어졌습니다. 지난 2분기 연속 실적 발표 후 주가는 10% 정도씩 폭락한 것에 비하면 지난 2분기의 아픔을 모두 뒤엎은 일이라고 볼 수 있겠지요.

하지만, 여전히 불안 요소는 남아 있습니다. 경쟁자로 생각하지 않고 있었던 유튜브 레드의 경우 오리지널에 투자하는 것과 함께, 구글 홈이라는 자체 보이스 어시스턴트 스피커에 유튜브 레드 6개월 구독권을 나눠주어 가입자 확보를 늘리려고 하고 있고, 훌루의 경우 가격을 인하하여 $6에 가입을 할 수 있게 변경을 하였습니다. 오리지널도 늘리고 있고요. 지브리의 라니아, 도둑의 딸을 입양한(?) 아마존의 오리지널 반격도 무섭고요.


하지만 더욱 큰일은 세금을 물려고 한다는 것입니다. 이것은 고객의 입자에서는 비용 증가 부담이 커져서 실질적으로 가격 인상이 되는 부분인데요. 시카고에서는 이를 반대하는 집단 소송도 벌어지고 있는 상황입니다.


[Netflix/US/TAX] 넷플릭스에 규제가 아닌 세금을 걷으려는 미국 (9/30 - Youshouldbesmart.com)


하지만, VPN 이슈와 같던 문제점들도 다 해결했던 넷플릭스이기 때문에 앞으로도 많은 이슈가 발생하겠지만 잘 해쳐나가리라 믿습니다. 그래야 미디어에 종사하는 사람으로서 자극도 받으니까요.


즐거운 하루 보내시기 바랍니다.

매거진의 이전글 버즈피드가 트위터의 구세주가 될 수 있을까?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