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혜성 Mar 02. 2016

리우는 너무 뜨거워

지구를 거닐다_20160227

어쩌다 보니 여름으로 본격 접어드는 동남아를, 숨이 턱턱 막힐 정도로 뜨거운 7월의 인도를, 벌컥벌컥 물을 들이켜도 갈증이 풀리지 않는 8월의 스리랑카를 거쳐왔다. 치밀한 준비 없이 루트를 짠 탓에 하필 가장 더울 때, 덥다는 나라들만 잔뜩 지나게끔 했더라. 그래서 앞으로 여행하면서 더 이상 더운 나라를 만나는 것도 쉽진 않겠구나 싶었다. 그런데 리우데자네이루는 지금까지 느꼈던 더위와는 차원이 다른 뜨거움을 느끼게 했다. 여태껏 겪었던 더위는 그래도 한 낮에 길거리를 돌아다닐만한 숨구멍은 만들어 줬구나 싶을 정도였다.


아침 9시에 이미 30도가 넘는 무더위가 시작되었다. 그래서인가 브라질 남자들은 시내 중심가에서도 아무렇지 않게 상의를 벗고 다닌다. 속옷만 한 핫팬츠와 가슴과 배를 훤히 드러내는 민소매는 어린아이부터 할머니까지 입고 다니는 일상복 차림이다. 그저께는 시내 이곳저곳을 걸어 다니며 현지인에게 설명을 듣는 프리워킹투어에 참여했다. 땡볕 아래에서 몇 시간 동안 밖을 돌아다니다 보니 투어가 끝날  때쯤  온몸이 땀에 절어 더 이상은 안 되겠다 싶었다. 햇볕에 까맣게 그을린 건지, 투어에 지쳐 다크서클이 진하게 깔린 건지는 모르겠지만 몇 시간만에 얼굴이 거무튀튀하게 변해버렸다. 급한 마음에 눈 앞에 보이는 아무 식당이나 들어가 일단 맥주부터 시켰다. 이가 시릴 정도로 시원한 맥주를 원샷하고 나니 아직 가지도 않은 리우의 예수상이 눈 앞에 보이는 듯 황홀했다.


어제 점심에는 더위를 피해 이파네마 해변에 놀러 갔다. 바닷가에 가면 그나마 시원하겠지 싶었지만, 리우의 해변은 코파카바나(Copacabana)나 이파네마(Ipanema)나 그늘 하나 없는 곳이었다. 한 낮의 더위는 살기가 느껴질 정도였다. 구워질 듯한 열기에 바짝 마른 모래사장은 뜨겁다 못해 따가웠고, 맨 발로 걷다가는 발바닥이 타버릴 것 같았다. 어지러울 정도의 강렬한 태양 아래에서 현지인들은 정면으로 태양을 보며 태닝을 즐기고 심지어 축구도 했다. 신기한 건 이런 날씨에도 불구하고 모자를 써서 햇빛을 가린 사람을 찾아보기 힘들다는 것. 온몸이 태양에 타버려도 상관없다는 듯, 세상에서 가장 작다 하는 비키니는 여기에 죄다 모인 풍경이었다. 베트남의 해변에서 긴 옷과 모자로 몸을 최대한 가리면서 햇빛을 피했던 사람들의 모습과는 대조적이었다.


해변을 걷다 보니 리우의 삼바 카니발이 불과 며칠 전이었다는 것이 믿기지 않았다. 아무것도 하지 않고 앉아만 있어도 땀이 줄줄 흐르는 이 더운 날씨에 온 몸을 신나게 흔들어대는 격정적인 삼바를 추다니. 미칠 듯이 뜨거운 날씨에도 해변가 모래사장에서 연신 축구공을  주고받으며 신나게 웃고 떠들고 있다니. 브라질 사람들은 더울 때는 더 뜨겁게, 태양은 피하지 않고 맞서며 즐기는 것임을 아는 사람들 같았다.


나는 결국 리우의 해변에서 한 시간만에 넉다운당했다. 근처 주스 가게로 피신해 브라질에서만 난다는 아사히베리 주스를 시켰다. 얼음을 잔뜩 넣어 셔벗처럼 되직하게 갈아 만든 아사히베리 주스를 탈탈 털어 마시고도 갈증이 해결되지 않았다. 두 볼은 열기로 인해 빨갛게 상기됐고 팔과 다리는 파도에 휩쓸려 올라온 미역처럼 축 늘어졌다. 아무것도 하고 싶지 않았다. 도저히 안 되겠다 싶어 에어컨이 있는 숙소로 도망치듯  빠져나왔다. 더워도 너무 덥다. 이건 살면서 겪어보지 못한 뜨거움이다. 세상에서 가장 뜨거운 열기로 가득한 곳,  브라질에 내가 오긴 왔나 보다.




매거진의 이전글 실은 많이 두려워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