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C.S.Lewis

by 반이짝이 Mar 04. 2022

전기밥솥 식혜 만드는법






시원하게 만들어 두고

 마시기 좋은 식혜를

집에서 전기밥솥으로

 간단하게 만들었어요.

명절에 빠지지 않는 전통 음료로

깔끔한 단 맛이 디저트로 마시기 딱이죠.










재료


엿기름 200g, 쌀(맵쌀) 170g, 

따뜻한 물 2L, 설탕 반 컵, 

생강 반 톨, 고명용 잣, 대추 약간











먼저 쌀을 씻어 고두밥을 지어줍니다.

고슬고슬하게 지어야 

밥알 식감이 좋아요.











엿기름을 준비해서 큰 볼에 담아요.

밀보다 보리엿기름이 더 맛이 좋아요.

하얀 가루가 많은 것이

잘 우러나서 더 맛있어요^^

엿기름을 좋을 걸로 만들어야 맛나요.









따뜻한 물 2L를 부어줍니다.

삭히는 과정이 중요한데

발효가 잘 될 수 있도록

따뜻한 물로 엿기름을 우려주었어요.









따로 불리거나 할 필요 없이

그대로 바락바락 주물러서

뿌연 물을 우려내어줍니다.

엿기름 물이 중요하기 때문에

바락바락 잘 주물러줍니다.










엿기름 물은 고운 체에 걸러줍니다.

맑은 단술을 만들고 싶다면

이때 20~30분 가만히 두어

 앙금을 가라앉혀

윗부분의 맑은 물로 만드시면 됩니다.

진한 물이 색은 조금 탁해도

확실히 맛이 더 진해요~










밥이 지어지면

주걱으로 고슬고슬 가볍게 섞어줍니다.










엿기름물을 가득 부어줍니다.

붓고 남은 물은 따로 담아둡니다.










전기밥솥 식혜를 만들 때

더 잘 삭혀주기 위해

설탕 1/2컵을 부어준 뒤

가볍게 섞어주었어요.










보온으로 설정한 뒤
4~5시간 삭혀줍니다.
취사 버튼이 아닌 보온 기능으로

따뜻한 상태를 유지하여

 삭혀주는 것입니다~!









4시간 30분 정도 지나고 열어보면

밥알이 열 개 이상 동동 떠있어요.

그럼 잘 삭혀진 것이에요.

냄비에 삭힌 물을 옮겨 담은 뒤

남겨두었던 엿기름물도 같이 부어요.










생강 손톱만 한 크기를

 통으로 넣어줍니다.

생강을 넣어주면 은은한 향이 좋아요










중간 센 불로 끓이다 보면 끓기 시작해요.

그럼 불을 중약 불로 낮춘 뒤

10분 정도 은은하게 끓여줍니다.

부족한 단 맛은 설탕을 넣어

입맛에 맞게 추가하여 줍니다.










삭힌 밥알을 물에 담가두면

단맛이 빠져

동동 뜨는 밥알을 만들 수 있어요^^










고명으로 잣과 대추를 올려 담아주면
보기에 먹음직스러운 플레이팅이 된답니다.









레시피는 간단한 영상으로도

만나볼 수 있어요 :)






반이짝이 인플루언서 팬이 되시면 

더 많은 레시피를 함께할 수 있어요^^



작가의 이전글 추억의 미트소스 오븐스파게티

작품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