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근본적 한계에 대한 단상들
by Amang Kim Dec 10. 2017

26. 교육에서 코딩을 빼야하는 이유

코딩, SW, 교육  그리고, 한계

얼마전에 연재 했던 AI의 핵심 인재에 관한 글들에 대해서 많은 분들이 관심을 가져주셔서 다시 한번 감사를 드린다. 정작, AI에 관련한 글을 적으면서 AI를 빼고 이야기했음에 불구 하고, 많은 분들이 관심을 가져 주셨다. 이번 이야기는 어쩌면 지난 글에 대한 연장선에 있다 할 수도 있을 것이다. 


몇달전인듯 하다. 페북을 통해서 다음과 같은 기사들이 피딩이 되었었다.

[사이언스타임즈][2016/10/25] ‘코딩’ 가르쳤더니 수학 실력이 ‘쑥쑥’

[노컷뉴스][2017/07/21] 4차 산업혁명 대비 '코딩' 교육 의무화…장·단점 알아보니

[연합뉴스][2017/10/05] 유아까지 코딩 열풍…SW수업 의무화에 사교육시장 '꿈틀'


논조의 차이는 있지만, 미래를 대비하기 위해서는 그리고, 수학적(혹은 논리적) 사고를 키우기 위해서는 SW교육(혹은 코딩교육)을 어려서 할 필요가 있다는 이야기가 주류를 이룬다. 이에 관한 이야기를 수열(Sequence)과 약간은 코딩(Pseudocode)을 예를 들어 이야기해 보도록 하겠다. 오늘의 코딩 문제는 


   1. 1 부터 10까지의 합을 구하는 코딩(혹은 프로그래밍)을 하시오. 

   2. (1번에서 나온 답을 이용하여) 11부터 20까지의 합을 구하는 코딩을 하시오.

   3. 1부터 n까지의 합을 구하는 코딩을 하시오. 


이다. 과연 여러분들이 코딩을 한다면, 어떤 식으로 할 것인가?


합을 구하는 코딩

여러분들이 코딩을 조금 안다고 가정을 하고, 바로 코딩으로 설명을 하겠다. 참고로 나는 코딩을 전문적으로 하는 사람은 아니다. 그냥 조금만 할줄 아는 사람일뿐 이다. 그렇지만, 오늘의 예제는 기본적인 코딩지식만있으면 쉽게 이해가 가능하리라. 여러분의 기본적인(?) 소양을 믿고, 이 주제로 코딩 예제를 드려보자 한다.


1부터10까지 합

보통 이와 같은 문제를 코딩하게 되면, 크게 두가지 방법으로 가능 하다

1부터10까지 합을 구하는는 코딩

둘의 코딩을 비교해보면, 라인수는 비슷해 보이지만, 알고리듬의 복잡도를 봤을때는 엄청난 차이를 보이게 된다. 하지만, 그보다 근본적인 차이는 

   왼쪽의 코딩은 등차수열 공식을 모르는 사람이, 

   오른쪽의 코딩은 등차수열 공식을 아는 사람이

짠 코드라는 것이다.


1부터20까지 합을 구하는 코딩

일단, 몇가지로 다르게 코딩이 가능하다. 우선 코드를 보자.

1부터20까지 합을 구하는 코딩

가장 왼쪽 코딩과 가장 오른쪽 코딩은 위와 비슷하게 분석이 가능하다. 즉, 왼쪽은 등차수열을 모르는 사람이, 오른쪽은 등차수열을 아는 사람이 짠 것이다. 그렇다면, 중간 것은 어떤가? 복잡도측면에서는 오른쪽 것만큼 우수하지만, 여전히 등차수열 공식을 모르는 사람이 코딩을 한 것이다. 


1부터 n까지 합을 구하는 코딩

n까지의 합을 구하는 코딩은 처음 1부터10까지의 합을 구하는 코딩과 거의 유사하다. 

불특정 자연수에 대한 합을 구하는 코딩

두 코드 사이의 차이는 위에서 언급했지만, 알고리즘의 효율(복잡도의 측면)로 봤을 때에라도 왼쪽 코드보다는 오른쪽의 코드가 훨씬 우수하다 (오른쪽 코드가 왼쪽 코드보다 복잡도면에서 나은 이유를 모르겠다면, 전산학과의 Algorithm과목을 참고 하시라). 즉, 코딩을 하는 사람이 등차수열에 대한 지식이 있다면, 보다 효율적인 코딩을 할 수 있다. 하지만, 등차수열 자체를 코딩에서 배우지는 않는다. 코딩을 배우면서 익일수 있는 것은 "어떻게(코딩)"일 것이다. 하지만, 

"어떻게(코딩)"만큼 중요한 것이 "무엇을(목적)"

이다. 그리고, "무엇을"에 대한 내용은 여러분들이 코딩이 아는 다른곳(즉, 코딩을 뺀 곳)에서 찾아야만 한다. 위의 예제에서는 왼쪽은 "어떻게"만 가지고 코딩을 한 것이고, 오른쪽은 "무엇을(등차수열)"을 가지고 코딩을 한 것이다. 물론, 코딩자체(왼쪽과 같은)를 익숙하게 하는데 여러분은 많은 시간과 노력을 들여야 한다. 그리고, 일단 익숙해지고 나면 여러분들이 어떤 일을 하든지 코딩의 도움을 받을 수 있을 것이다. 하지만, 코딩(어떻게)에서 무엇(목적)자체를 배울수는 없다. 마치, 코딩을 배운다고 해서 등차수열(공식)자체를 배울 수 없는 것과 마찬가지이다. 왜냐하면, 등차수열(공식)을 모르더라도 코딩은 가능하니까 말이다.


"어떻게", "무엇" 보다 중요한것

조금만 물러나서 생각 해보라. "위의 코딩 문제에서 가장 핵심이 되는 것은 "등차수열 공식"이란 말인가?"라는 의문이 생길 수도 있을 것이다. 그에 대한 대답은 "아니오"이다. 등차수열 공식 자체보다 중요한 것은 등차수열 공식 자체에 대한 검증, 즉, "왜" 저 공식이 타당한지, 왜 일반적으로 적용할 수 있는지를 아는 것일 것이다.

위의 공식 자체가 맞는 것인지를 판단하는 것, 위의 공식이 왜 맞는지에 대한 원리를 찾아 가는 것이 코딩으로 문제에 답을 구하는 것보다, 기본 원리를 단순히 알고 있는 것(등차 수열공식을 외우는 것)보다 훨씬 더 중요 하다.


교육에서 코딩이 빠져야 하는 이유

글을 쓰는 중간에 잠깐 언급을 했지만, 코딩 자체가 익숙해지고 나면, 여러분들이 어떤 일을 하든지 코딩의 도움을 받을 수 있을 것이다. 하지만, 코딩만 어려서 부터 집중을 하게 되면 무엇(목적)에 대한 고민을 할 수 없고, 더 나아가서는 왜에 대한 고민은 더더욱 할 수 없다. 이는 단순한 기술 습득의 문제가 아니라, 가치관의 문제이기도 하다. (특히, 어릴때) 코딩 교육을 집중하며 자라게 되면, 

과학적(혹은 수학적) 이론의 사실성 여부를
코드의 구현(혹은 실행) 여부로 판가름 

하는 성향을 강하게 가지게 된다. 즉, 어떠한 과학적(혹은 수학적) 사실이 컴퓨터를 통해 구현이 되면 참(사실)인 것으로 컴퓨터로 구현이 되지 않으면 거짓인 것으로 믿는다. 그리고, 그러한 검정 방법이 가장 "과학적"이라고 생각한다. 가장 대표적인 것이 얼마전에 논쟁이 된 미분에 대한 (컴퓨터) 구현성 일 것이다. 물론, 요즘 왠만한 수학 패키지로 미분을 할 수 있고, 결과를 symbolic하게 보여주는 소프트웨어들이 다수 존재한다. 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해석학적인 의미의) 미분이 완벽하게 구현 할수 있다는 의미는 아니다. 왜냐하면, 기본적으로 미분은 함수의 연속성을 기반으로 하고 있고, 극한의 개념이 들어가는데, 수학적인(해석학적인) 의미의 연속성이나 극한은 컴퓨터에 구현(혹은 표현)하는 것이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많은 이들은 이것이 가능하다고 이야기하고 있다. 왜냐하면, 지금 나와있는 수학 소프트웨어들이 이러한 계산들을 다 해준다는 이유로 말이다. 또 하나의 예는 빅데이터(혹은 데이터과학)가 미래를 예측할 수 있냐의 논쟁일 것이다. 데이터분석은 태생적인 한계로 미래를 예측하는 것이 불가능 함에도 불구 하고, (코딩을 하는) 많은 이들은 이것이 가능 하다고 믿고 있다. 


앞으로 코딩이 의무화 되고 어려서부터 코딩만 알고 자란 아이들이 성인이 되면, 이러한 성향은 더욱 커지고 전반적인 사회분위기는 더 심해질 것이다. 많은 사람들은 문제 해결에 대한 기본 원리를 이해하려고 노력하기 보다는 일단 코드로 짜서 구현이 되는지를 먼저 확인 할 것이고, 

일단, 코딩으로 구현이 되고나면 구현이 된다는 이유 하나로
모든 수학적(혹은 과학적) 진실성을 뭉게 버릴 것이다. 

그리고, 그러한 사회적 분위기가 심화 될수록 창조적인 인재가 나올 수 있는 가능성은 더더욱 희박하다. 그리고, 내가 (특히 어렸을때의) 코딩교육을 반대하는 가장 큰 이유도 여기에 있다.


마치며...

교육에서 중요한 것은 아이들을 생각하게 만드는 것이다. 교육에 있어서 (단순한 글쓰기 보다) 문학이 중요하고, (단순 계산보다) 수학이 중요하고, 과학이 중요하고, 예술이 중요한 이유는 "무엇"과 "왜"를 생각할 수 있는 소재(Resource)를 제공 해 줄 수 있기 때문이다. 그리고, 이러한 재료(혹은 소재)들을 잘 버무려 사용하기 위해 필요한 것은, 또 다른 교과 과정을 만드는 것이 아니라 기존의 재료들을 잘 섞어 사용 할수 있는 (스스로 고민하고) 생각할 "시간"이다. 만약, 현재 여건상 아이들에게 충분한 생각의 시간을 줄 수가 없는 상황이라면, 모자른 시간이라도 잘 활용할 수 있도록 해주는 것이 지금에서 할 수 있는 최선의 교육 정책일 것이다. 어쩌면, 스스로 생각할 수 있는 시간을 만들어주는 것이 코딩교육을 의무화 하는 것보다 훨씬 더 필요한 것이 아닐런지...

때로는 멍~을 때리는(?) 것이


keyword
magazine 근본적 한계에 대한 단상들
여러가지(?) 하는 사람
댓글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서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