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아내그림 Jan 13. 2020

[아내그림] 밥 하는 남편, 일하는 아내

호주 퍼스 이민 부부 이야기

갑자기 내 시점으로 그렸다길래 뭔가 했더니 밥 이야기. 그동안 투덜거린 걸 그려놨다.


우리는 결혼 전 서로 할 수 있는 것과 없는 것을 이야기하고 도장을 찍었다. 결국 부부가 될 운명이었는지 얼추 각자 가능과 불가능이 맞아 떨어졌다. 요리, 청소, 빨래, 이 세 가지 중 난 요리와 빨래, 아내는 청소와 빨래를 할 수 있다 했다. 결혼 7년 차지만 지금도 그렇게 살고 있다.


(100% 하고 안하고가 아닌 누가 주로 하냐임. 결혼에 100%가 어디있나. 누가 바쁘거나 힘들면 다른 사람이 뭐든지 하는거임. 가끔 오해하는 사람이 있어서)


그런데 밥 하는 사람들은 알겠지만, 차려 놨는데 안 먹으면 참 기분이, 막 그래, 그렇다. 울 와이프는 입까지 떠먹여줘야 한다. 기껏 냉장고에 먹을 것 잔뜩 만들어 넣어놓고 꺼내서 돌리기만 하면 되는데도 안하고 굶는다. 어우 뭐 기냥...콱 쥐어박아야...


다음 편이 왜 안 먹는지 자기 입장에서 그린다고 하니까 고자질 좀 해봤다. 함 봅시다. 뭐라 변명하는지. ㅋㅋ

작가의 이전글 [아내그림] 태어나서 처음 작가라 불린 아내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