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브런치팀 Sep 09. 2019

에디터로서의 원칙이나 철학

이 시대의 에디터 10인에게 묻다

권미경 (웨일북)

유연함을 좋아해서 원칙 같은 건 세우지 않는 편이에요. 철학까지는 아니지만 소위 ‘대중적인’ 책을 만들려 노력해요. 같은 원고라도 어떻게 하면 좀 더 대중적으로 다가갈 수 있을지 고민하는 거죠. 


작가가 정성껏, 때로는 일생을 담아 쓴 글을 최대한 많이 알리려 노력하는 것이 저희 의무라고 생각해요. 그래서 책의 꼴에 대해 많이 고민하죠. 제목, 부제, 카피, 이미지 등 표지에서 작가에 관한 어떤 인상을 주기 위해, 최대한 작가를 잘 전달하기 위해 고민하고 또 고민합니다. 책의 표지를 열고 그 입구를 통해 독자가 작가에게 한발 다가가 작가의 세계로 들어간 후, 책을 나와서는 작가를 기억했으면 해요. 작가를 꼭 닮은 책을 만드는 것, 거기에 희열이 있죠. 



김민섭 (정미소)

아직 별다른 기준이 없어서 만들어가는 중입니다. 다만 회사에 매여 있지 않은 몸이다 보니 제가 함께하고 싶은 작가들과 작업을 하고 싶습니다. 글이 좋더라도 ‘아, 뭔가 아닌데...’ 싶은 작가들과는 관계 맺고 싶지 않습니다. 



김은경

‘작가를 향한 편파적인 사랑’요. 누가 뭐라고 해도 지금 작업하는 작가는 1순위여야 하고 그 사람이 진심으로 잘되도록 응원해야 한다고 생각해요. 다른 누구도 아닌 저 자신을 위해서요. 이 업계가 박봉이기도 하고 각종 위기의 순간마다 ‘나는 의미 있는 일을 하고 있는 거야’, ‘그래도 내가 좋아하는 일을 하고 있으니까’라면서 이런저런 마인드컨트롤을 해봤지만 ‘이 작가가 잘되도록 돕고 싶다!’라는 마음을 가졌을 때 결과가 가장 좋고 제 자존감도 최고로 높았어요. 결국 모든 것의 정답은 사랑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김홍민 (북스피어)

편집자라면 무엇보다 글을 잘 써야 한다고 생각해요. 이건 창작과는 약간 달라요. 소설을 읽고 카피를 만들거나 책의 핵심을 파악하여 보도 자료에 반영하고 독자들에게 이 책이 얼마나 매력적인지 알릴 수 있는 글을 재빨리 쓸 수 있는 능력이 편집자에게는 중요합니다. 여기서 핵심은 ‘재빨리 쓴다’는 것이죠. 그렇기에 저도 늘 글쓰기에 관한 책이 나오면 빼놓지 않고 읽고 있습니다. 



박재호 (생각정원)

글쎄요, 거창한 철학을 갖고 이 일을 하지는 않는 것 같아요.(웃음) 미국의 사례를 보면 한 저자와 편집자가 함께 나이 들어가면서 평생 책을 만드는 일이 있다고 해요. 저 또한 한 저자와 열 권 이상의 책을 함께 만들고 싶단 생각을 자주 했어요. 현재 저와 함께 다섯 권 이상의 책을 출간한 분이 몇 분 있는데요, 앞으로도 이 분들과 함께 책 이야기를 나누며 오랜 인연을 이어나가고 싶습니다. 저자와 오랫동안 관계를 유지하는 것이 철학이라면 철학이겠네요. 



안유정 (왓어북)

아직까지 스스로 정해놓은 확실한 원칙은 없습니다. 다만 편집자 스타일에 맞추기보다 작가와 글의 본질을 잘 살리는 방향으로 책을 만들고자 해요. 


가끔 농담처럼 하는 말이지만, 왓어북은 브랜딩이 없는 출판사예요. 책 표지에 출판사 이름이 들어가지 않아도 상관없다고 생각해요. 왓어북이 어떤 스타일의 책을 출간하느냐가 아니라, 왓어북이 만든 각각의 책이 작가와 글의 본질을 제대로 드러내는 것이 중요하죠. 



이연대 (스리체어스)

작가에게 편집자는 첫 번째 독자이자 평자, 조력자예요. 제작 단계마다 역할이 다르고 그에 따라 원고를 대하는 방식도 달라야 하죠. 책이 나올 때까지는 예민한 독자와 평자가 되고, 책이 나온 뒤에는 세상에 둘도 없는 지지자, 조력자가 되고자 합니다. 



조광환 (프로작북스)

몇 가지 철학이 있어요. 먼저 제가 좋아하고 공감할 수 있는 이야기를 출간하고 싶다는 것, 일상에 대한 이야기를 전하되 모두가 충족할 만한 이야기보다는 특정한 사람들이 공감할 수 있는 이야기를 한 권의 책으로 엮고 싶다는 것입니다. 다양성이 존재하는 사회를 지향하다 보니 모든 사람이 제가 출간한 책을 좋아해주리라고 기대하진 않아요. 다만 저와 생각과 관점이 비슷한 사람들이 공감하고 좋아하는 책을 만들 수 있으면 합니다. 



조성웅 (도서출판유유)

저는 잘 팔릴 책이 어떤 책인지 모릅니다. 제가 읽고 싶은 책을 만들어요. 그러자면 스스로 좋은 독자가 되어야겠죠. 제가 읽고 싶은 책을 읽고 싶어 할 독자는 아주 많지 않아도 됩니다. 물론 많으면 더 좋겠지만요. 



황은희 (수오서재)

‘저자가 다른 사람에게 보이기에 부끄럽지 않은 책을 만들자.’ 저의 1차 독자는 저자의 가족, 저자가 사랑하는 이들, 혹은 저자가 마음속으로 ‘여봐, 나 이런 책도 내는 사람이야’ 하고 오랜 시간 가슴에 품고 사는, 어쩌면 미운 사람 어쩌면 옛사랑 같은 사람들입니다. 그 독자를 생각하면 책을 허투루 만들 수가 없어요. 


어떤 방식으로든 조금이라도 사람들의 마음에 힘이 되는 책을 만들겠다는 생각에 수오서재를 열었는데요, 앞으로도 변화하는 독자와 글과 저자, 책이라는 형태에 더디지만 적응하면서 꾸준히 책을 내고 싶습니다. 






《Things What You Read: 이 시대의 에디터 10인이 함께 만든 당신의 책》 © Magazine B


*이 글은 《Things What You Read》의 일부입니다. 《Things What You Read》에는 제6회 브런치북 출판 프로젝트에 참여한 에디터 10인의 인터뷰가 담겨 있습니다. 브런치와 매거진 《B》의 브랜드 콜라보레이션으로 제작된 이 책은, 9월 16일부터 YES24에서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이전 13화 작가가 아닌 편집자의 길을 선택한 이유
brunch book

현재 글은 이 브런치북에
소속되어 있습니다.

10인의 에디터에게 묻다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