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이용현 Sep 23. 2019

월요일이 돌아오면

아무 말도 하지 않은 채로 생각의 전원을 꺼둔다. 입을 조용히 비워둔다. 평일은 이따금 너무 많은 말을 하고 살기에 주말은 가끔 말이없는 시간을 보내기도 한다.

그 어떤 말도 없이 입을 열지 않고 있다보면 말의 깊이에 대해 생각하게 된다.
많은 말들로 나와 누군가에 상처준 날들과 달리 주말은 고요히 나를 돌아보는 시간이기도 하다.

말을 남발하지 않으므로 그 어떤 때보다 절실하고 절실하기에 외롭기도 하다.


아무것도 먹지 않으면 속이 비워지듯 아무 말도 하지 않고 있다보면 나쁜 말이 비워진다. 갈증에 목매일 무렵엔 보고싶은 사람에게 꼭 하고 싶은 말이 떠오르고, 말이 향하고 있는 그 사람들을 더 아껴야지 생각한다.


침묵하고 돌아서서 간절해지는 단어는 여전히 사랑이다. 사랑이란 단어에는 사람이 담겨있어 끝내 나는 사람을 향하고 있음을 발견하게 된다.


만나는 사람에게 친절한 월요일을 보내야지.

월요일이 돌아오면 이런 생각을 하게 된다.


이전 07화 나를 위한 1인분의 시간
brunch book

현재 글은 이 브런치북에
소속되어 있습니다.

내 삶이 마음에 들기 시작했다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