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이용현 Sep 23. 2019

모두가 제 자리의 빛나는 별

나는 믿어요.

모두가 큰 별이 될 수는 없지만

저마다 각자 자리에서 빛나고 있는 별이라는 것을.


눈부시게 빛나는 시기가 다를 뿐

소중하고 위대하고 가치 있는 사람으로

쓸모있게 살아가고 있음을 잊어서는 안돼요.



이전 18화 당신인 사람이 와서
brunch book

현재 글은 이 브런치북에
소속되어 있습니다.

내 삶이 마음에 들기 시작했다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