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이용현 Oct 09. 2019

그 예쁜 길의 이름, 아름답길

아름답길.
오늘을 지난 내일의 걸음이 뒷걸음치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살아 숨쉬며 걷는 그 예쁜 길의 이름은 아름답길입니다.


생의 감각을 잃어버리지 않은 채, 눈부신 시작들로 축복받는 당신이 되기를.
아름답길, 또 아름답길



이전 04화 오늘도 축하를 전합니다
brunch book

현재 글은 이 브런치북에
소속되어 있습니다.

내 삶이 마음에 들기 시작했다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