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이용현 Nov 13. 2019

오늘도 잘 보내주었기에

오늘도 네 하루의 무게가 버틸 만한

혹은 견뎌낼 만한 것이 아닌

그래도 살아질 만한 날들이었기를.


그리하여 보람되길, 따뜻하길.
오늘도 수고했기에 잘 보내주었기에.

오늘을 잘 보내준 만큼 좋은 날도 올 것이라 믿으며.





매거진의 이전글 이미 나는 나로 특혜를 입었다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