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김우중 Feb 12. 2021

스타트업으로 이직할 때  필수 체크리스트(존잡생각)

하루에 8시간씩 잘 경우, 우리는 16시간을 깨어 보낸다. 그중에 절반(이상) 정도를 회사/일에 투자하게 된다 삶에서 일의 선택은 매우 큰 결정


회사를 선택하는 것은 단지 투자하는 것과 조금 다른데, 매일 그것도 꽤 아주 오랜 시간 그 회사의 일, 구성원, 고객들과 마주쳐야 하기 때문에 일이 즐겁다면 삶은 큰 부분이 즐겁겠지만, 잘 맞지 않으면 이것보다 괴로운 것도 없다. 


이번 회차의 내용은 스타트업에 합류하고자 하는 사람뿐만 아니라 스타트업에서 구인하는 입장에서 역으로 해당 지원자가 우리 회사와 Fit이 맞는지 인터뷰 과정에 적용해볼 수 있을 것으로 보임.


합류하고자 하는 회사에 대해 평가할 수 있는 framework

WHY

- 회사의 미션은 무엇인가? 

- 창업자들은 왜 이 사업을 하고 있는가? 

--> 창업자들이 이 사업을 하는 이유는 회사의 존재 이유와 align하지 않으면 생각보다 빠르게 포기해버릴 수도 있음.



WHAT

- 창출하는 가치 (제품/서비스)는 무엇인가? --> 회사가 만들어내는 가치에 공감할 수 있어야 함.

- 유저/고객들은 누구인가? 고객이 만족하는가?

- 제공하는 가치의 경쟁력/차별화는 어떠한가? --> 다만 가격 차별화를 넘는 지속 가능한 경쟁력이 있는지 확인



WHO

- 회사의 리더십/경영진은 어떠한가?

- 회사의 문화와 핵심가치는 어떠한가?  <> 회사의 본인의 핵심가치와 맞아야 함.

- 내가 가려는 팀의 리더십과 멤버들은 어떠한가? --> 팀원은 회사를 떠나는 것이 아니라 팀장을 떠난다는 말도 있듯, 인터뷰 과정에서 구직자도 due diligence최대한 해야 함.


HOW

- 얼마나 빨리 성장하고 있는가? 

- 회사의 성장 전략이 무엇인가? --> 회사 주요 성장전략에 내가 가지고 있는 skill과 align

- 충분한 자원을 확보하고 있는가? (혹은 계획)


더불어 스스로에 대해 충분히 그리고 최대한 객관화(self - Assessment)해서 평가해봐야 함.

WHY

- 내가 이 회사에 가려는 이유는 무엇인가? --> 단지 돈이라면 황금 수갑을 차는 것과 같음.

- 내 Dream/life mission과 같은 방향인가?


WHAT

-해당 역할 (role/function)은 무엇인가?

- 해당 역할의 목표와 success KPI는 무엇?


WHO

- 해당 역할에 대한 나의 강점 및 약점은?

- 나에게 중요한 가치(values)는?

- 나의 기반이 되는 성격/성향은 무엇인가? --> 나의 성향이 해당 포지션에 장기적으로 맞는지?


HOW

- 내가 해당 역할을 잘하기 위하여 익혀야 하는

- 지식/스킬/경험은 무엇인가? --> 내가 숙련되고 싶은 방향과 맞는가?

- 내가 해당 포지션에서 기대하는 보상은

- 현금 우선 인가 주식 우선 인가?



Myself <> Company Fit

1. 내가 참을/즐길 수 있는 변화의 속도와 불확실성은 어느 정도? → 스테이지

- 주식/위험/무질서/빠른 성장 기회

- 내가 해당 포지션에서 기대하는 보상은 어느 정도 선인가?

- 내가 선호하는 것은 현금 우선 인가 주식 우선인가?

2. 내가 회사에 기여할 수 있는 임팩트/가치는 무엇일까? → 업적/평판/커리어 , 리쿠르팅 할 때 back channeling 4~5명 reputation check는 필수 

3. 내가 그 과정에서 얻게 되는 경험/지식/스킬 (Intellectual Capital),

인맥 (Social Capital)은 무엇일까?

4. Pre-mortem

a. 만약 이 선택이 성공한다면 어떤 것들이 잘 되었을 때 일까?

b. 만약 이 선택이 실패로 돌아간다면 어떤 것들이 잘못되었을 때 일까?

5. 내가 이 회사에 내 생에서 4년의 시간을 온전히 쏟아부을 자신/각오

되어있을까? 내재적 “human capital”은 복리로 커진다!

- 자본주의에서는 commission based가 왜냐하면 자본주의에서 Economic Status를 바꾸는

길은 Commission-based 밖에 없기 때문

- 그 이유는 아래 그래프와 같은데 연봉의 합은 자산의 가치가 상승하는 것이 훨씬 높음( 2021년 시국에는 맞는 것 같음). --> (우중) 다만 안정적인 수익을 얻을 수 있는 능력을 키우는 것도 결코 소홀히 해서는 안될 것으로 보임.


"If you're offered a seat on a rocket ship, don't ask what seat. Just get on."


https://www.youtube.com/watch?v=euxI9vljXw8



본 영상 및 메모는 동영상 강의를 원클릭 캡처 할 수 있는 슬리드(SLID)의 도움을 통해 작성되었습니다.(내돈내산)

작가의 이전글 스타트업은 곧 성장이다.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