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김동진 Apr 25. 2020

다시 만난 봄의 라라랜드

그때의 나와 지금의 나는 얼마나 다른지

"낭만적이라는 말을 왜 나쁜 말처럼 해?"라고 막을 열었던 영화는. 네 개의 계절을 지나 이 '꿈꾸는 바보들과 부서진 가슴들과 망가진 삶들'을 위한 이야기가 과연 누구를 위한 이야기였나를 "그냥 흘러가는 대로 가보자"라는 말에 이르러 진정 생각해보게 만든다. 저 말의 원문은 "I guess we're just gonna have to wait and see."다. 기다리고 바라보기만 해야지 당장 할 수 있는 게 없는 경우도 있다는 말일까.


그래서, 이루어질 수 없었던 이야기는 영화 안의 또 다른 영화 안에서 보여주는구나. 다른 질감과 다른 비율로 찍힌 가상의 장면들. 어떤 것이 이루어질 수 없다고 해서 그걸 바라는 것조차 하지 말아야 하는 건 아니라고. 그게 삶을 조금도 바꾸지 않는다고 해도, 어떤 경우엔 그것 자체가 해가 뜨는 다음 날을 생각하게 만들고 멈추었던 꿈을 꾸게 하며 잊었던 것을 떠올리게도 만든다고. 그렇게 노래해주는 장면들.


지나간 장르를 다시 꺼내 생명력을 부여하는 <라라랜드>(2016)의 이야기란 영화 안에서만 가능한 것이었다고, "울어도 좋고, 서러워해도 좋지만, 다시 돌아가겠다고 말해서는 안되는 게 삶"(김연수, 『청춘의 문장들』)이라고. 3년 전 겨울 극장에서 만났던 영화를 3년 후 봄에 다시 만나면서, 지금 영화가 줄 수 있는 것들에 대해 생각한다. 지금 내가 그때와는 얼마나 다른 사람이 되었는지, 혹은 무엇이 바뀌지 않았는지. 리알토 극장이 문을 닫고 '볼더시티여 안녕'이 막을 내리고 나서도. (2020.04.25.)





*이메일 영화리뷰&에세이 연재 [1인분 영화] 5월 구독자 모집: (링크)

*프립소셜클럽 [영화가 깊어지는 시간] 모집: (링크)

*매월 한 명의 영화인을 주제로 다루는 영화모임 '월간영화인': (링크)

*원데이 영화 글쓰기 수업 '오늘 시작하는 영화리뷰' 모집: (링크)

*원데이 클래스 '출간작가의 브런치 활용법' 모집: (링크)

*글을 읽으셨다면, 좋아요, 덧글, 공유는 글쓴이에게 많은 힘이 됩니다.

매거진의 이전글 신뢰하거나 참고하는 영화 전문가 6위라고요...?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
브런치 시작하기

카카오계정으로 간편하게 가입하고
좋은 글과 작가를 만나보세요

카카오계정으로 시작하기
페이스북·트위터로 가입했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