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매거진 집밥기행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BomBom Dec 16. 2021

끝없이 먹게 되는 집 김밥


김밥 싸는 날이면 아침부터 분주하다. 사실 김밥을 싸는 시간은 한 줄에 2분이면 되지만 재료 준비 시간이 꽤 오래 걸린다.

가장 먼저, 밥을 큰 용기에 담아 식혀 주고 소금과 참기름으로 간을 한다. 모든 음식이 그렇지만 간을 할 때 계량에 의존하기보다 양념을 조금씩 넣어 가면서 간 보는 걸 추천한다. (그래야 요리에 대한 감이 빨리 잡히는 것 같다.)





김밥 속재료로는 기본적으로 단무지, 우엉, 달걀지단, 햄, 당근이 들어가고 색감을 위해 시금치나 오이를 추가한다. 나이가 들수록 입맛도 바뀌는지 이제 시금치보다 오이를 더 선호하게 되었다. 아삭한 식감과 함께 오이향이 풍기는 게 좋다.

그리고 당근은 꼭 프라이팬에서 약간의 소금과 함께 볶아줘야 한다. (요리를 모르던 옛날 옛적에 생당근을 넣었던 흑역사가 있다.)





달걀지단은 두껍게 하나로 해도 되고 얇게 채 썰어도 된다.




김밥을 말고 있으면 어느덧 남편이 옆으로 슬쩍 다가온다. 그럼 나는 참기를 듬뿍 발라   썰어서 꼬다리를 입에 넣어 준다. 나는 김밥 꼬다리는   먹는 편인데 남편그게 제일 맛있다고 하니 신기하다.


여기서 김밥 안 풀리게 싸는 꿀팁!

* 김 윗부분 끝까지 밥을 잘 펴준다.

* 김밥을 말 때 손으로 꾹꾹 눌러 가면서 만다.

* 어느 정도 식은 후에 칼로 썬다.



우리 집 꼬마를 위한 김밥도 준비한다. 모두 모두 작게 작게. 김은 4등분, 햄이랑 단무지는 2 등분해서 꼬마 김밥을 만든다. 꼬마 김밥을 만들고 있노라면 마치 소꿉놀이를 하는 듯하다.




그리고 이제 맛있게 먹는다. 집 안은 참기름의 꼬수운 냄새로 진동한다. 집 김밥은 먹다 보면 몇 줄을 먹었는지 알 수가 없다. 이건 왜 끝도 없이 들어가는 걸까?


시중에서 판매하는 김밥보다 크기도 작고 맛이 슴슴해서가 아닐까 생각하다가, 문득 이런 생각도 든다. 하나씩 입에 넣을 때마다 소풍 때 엄마가 싸주신 김밥을 먹을 때의 추억이 떠올라서 계속 먹게 되는 것은 아닌지.



보통 김밥 김은 10장씩 들어 있기 때문에 세 식구가 먹고도 남기 마련이다. 그럴 땐 잘 썰어서 밀폐용기에 담아 냉장실에 넣어 둔다.

그리고 다음날 아침, 달걀을 풀어 김밥을 넣고 하나씩 하나씩 프라이팬에 굽는다. 호호 불며 먹는 김밥전이 된다.



하지만 뭐니 뭐니 해도 제일은 나들이 가서 먹는 김밥이 아닌가 싶다. 예쁜 도시락통에 차곡차곡 담아 나들이 갈 수 있는 계절이 얼른 돌아오면 좋겠다.





카카오뷰에서도 집밥 소식을 받아보세요!

https://view.kakao.com/v/_xbRyTb/kR8XGdbs2l


매거진의 이전글 심심할 때 하나씩, 버터 갈릭 러스크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