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C.S.Lewis

by Den 매거진 Nov 21. 2023

뽀글이부터 푸퍼 패딩까지, 셀럽들의 겨울 패션

멋을 포기하고 따뜻하게 입을 것인가, 추위를 견디면서 스타일을 유지할 것인가. 멋과 따뜻함, 어느 것 하나 포기할 수 없다면 셀럽들의 겨울 아우터 스타일링을 참고하자. 무스탕과 플리스, 필수 아이템으로 자리잡은 푸퍼 패딩까지. 스타일리시하면서도 실용적인 룩만 모았다.

ⓒ장희령, 에스파 인스타그램

패딩은 부담스럽고, 코트는 지루하다면 무스탕을 입을 때다. 무스탕은 소재와 길이, 시어링 등의 디테일에 따라 시크한 스타일링부터 러블리한 룩까지 다양한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다. 러블리의 의인화, 배우 장희령은 테디베어 같은 퍼 디테일이 더해진 인스턴트펑크 무스탕을 착용했다. 블랙 진에 프린지 부츠를 매치해 자칫 단조로워 보일 수 있는 룩에 포인트를 줬다.


블랙 무스탕은 하나 가지고 있으면 두루두루 코디할 수 있는 아이템이다. 청바지, 스커트 등과 무난하게 잘 어울려 스타일링도 어렵지 않다. 카리나는 복실복실한 시어링이 달린 겐조의 블랙 숏 무스탕을 선택했다. 브라운 목 폴라와 블랙 팬츠에 무스탕 하나 걸치니, 단순하지만 심심하지 않은 스타일이 완성됐다.

ⓒ서현, 한선화 인스타그램

어디에나 잘 어울리는 겨울 아우터로는 플리스 만한 것이 없다. ‘뽀글이’라는 애칭으로 불리는 플리스 재킷은 보온성과 스타일 두 마리 토끼를 다 잡을 수 있는 아이템이다. 소녀시대 서현은 바시티 재킷 같은 느낌의 카테고리9 플리스에 맨투맨, 귀를 감쌀 수 있는 아이보리색 모자를 매치해 칼바람에도 끄떡없는 캐주얼 룩을 선보였다.


플리스에 떡볶이 단추가 더해지면 귀여움이 두 배가 된다. 한선화는 플리스 소재의 더플 코트로 ‘꾸안꾸’ 룩의 정석을 보여줬다. 따스하게 목을 감싸 주는 디자인과 화이트 컬러가 포근한 느낌을 더한다. 한선화는 청바지에 매치했지만, 니트나 코르덴 소재의 미디 스커트와 입으면 한층 사랑스럽게 연출할 수 있다.

ⓒ차정원, 손나은 인스타그램

겨울을 좀 더 산뜻하게 보내고 싶다면 짧은 길이의 패딩을 입자. 올해 주목해야 할 아이템은 바로 푸퍼 재킷. 배가 부푼 복어(Puffer)처럼 볼륨 있는 재킷을 말한다. 푸퍼 재킷은 트레이닝복, 레깅스, 스커트, 팬츠에 이르기까지 거의 모든 패션 아이템과의 궁합이 좋다. 차정원은 뉴발란스의 아이보리 재킷에 클래식한 회색 플리츠 스커트를 매치해 발랄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무심하게 허리에 묶은 회색 카디건이 포인트다.

Y2K 트렌드의 영향으로, 이번 겨울에는 반짝이는 글로시 패딩이 유행할 전망이다. ‘짧은 패딩’ 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노스페이스의 눕시 라인에도 광택감이 더해진 글로시 패딩이 추가됐다. 올 겨울, 좀 더 과감해지고 싶다면 손나은의 스타일링을 참고하자. 레깅스에 크롭 탑, 그리고 반짝이는 부츠로 힙한 분위기를 한껏 강조했다.


ㅣ 덴 매거진 Online 2023년
에디터 김보미(jany6993@mcircle.biz) 



Den 매거진 홈페이지에서 다양한 콘텐츠를 만나보세요.




작가의 이전글 연말 송년회의 계절, 겨울을 달래는 술 이야기

작품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