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주홍사과 Jul 16. 2021

알 수 없는 둘째의 마음

가족 웹툰 둘째라는 이름으로 그림일기

<둘째라는 이름으로> 8화 그림일기

서운하다.

'서운하다'라는 말이

지금의 마음을 표현하기엔 

너무너무 부족할 정도로

서운하다. 


언니 옆은 난데..

언니 미워! 도연이도 미워!

(언니가 나 찾으러 오겠지?..)


이전 15화 배신
brunch book

현재 글은 이 브런치북에
소속되어 있습니다.

둘째라는 이름으로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

브런치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