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늘봄 Nov 16. 2022

국물 자작한 생조기찌개

달달한 가을무를 깔고, 빠알간 양념옷 입혀 바글바글 끓여 보아요. ㅎㅎ

11월 김장 소식이 여기저기서 들려온다. 매년 이맘때쯤이면 김장을 담그기에 앞서 총각무를 대여섯 단 사서 다듬고 씻고 절여서 김장 전초전을 벌였다. 허나 올해는 총각무김치 담그는 수고로움을 패스하기로 했다.


우리 아이들이 예전과 달리 총각무김치를 별로 안 먹기 때문이다. 대신 깍두기나 무생채를 훨씬 맛있게 잘 먹는다. 그래서 올해는 깍두기와 무생채를 겨울 내내 넉넉히 만들어먹을 생각이다. 요즘 같은 김장철이면 무가 정말 맛있어진다. 수분 가득 품은 달달하고 아삭한 무 한 조각 베어 물면 되려 제맛 안 나는, 푸석한 사과나 배보다 훨씬 맛있다.


사실 이즈음의 무는 뭘 해도 맛있긴 하다. 깍두기를 담가도, 무생채를 해도, 섞박지를 담가도 약간 양념 맛이 덜해도 간만 맞는다면 기본 이상은 한다. 그뿐이랴. 이즈음의 무는 각종 생선조림을 해도, 양념이 잘 밴 달큰한 맛에 생선 맛 이상으로 밥도둑이 된다.


그런 연유로 요즘 우리 집 식탁에는 달달한 가을무가 들어간 음식이 빠지지 않는다. 오늘은 무 위에 잘잘한 생조기를 10마리 올려 얹고, 국물 자작한 생조기찌개 한번 해본다. 벌써 지난 일요일에 이어 두 번째다.


 신기하게도 조기라는 생선은 아무리 자주 구워 먹고 조려 먹어도 다른 생선과 달리 쉽게 질리지가 않는다. 그 고소한 생선살과 쿰쿰한 맛은 식탁 위의 밥도둑이 된다.


지난 주말, 갑작스런 가을비에 큰아들 마중 나갔다가 늦은 밤 장보기에 함께 했. 파격가 파장세일하는 생조기 두팩을 사 왔다. 10마리 한팩에 3,900원이니, 거의 주워왔다고 해도 방하다. 이렇게 싱싱하고 때깔 좋은 생조기를 이만한 가격에 만나기는 쉽지 않다. 소금에 절인 조기는 구워 먹는 게 맛나고, 생조기는 이렇게 조려 먹는 게 맛이 훨씬 좋다.


일단 생선 비닐을 벗기고 지느러미를 단정히 잘라 낸다.

적당한 크기의 냄비에 납작하게 자른 무를 쫘악 깐다.

그 위에 손질한 생조기를 나란히 줄 세워 얹는다.

준비한 빠알간 양념장을  한대접 끼얹어 불위에서 양념이 골고루 배도록 보글보글 끓여준다.

생조기조림은 그 국물맛이 참 맛있기에 국물을 좀 넉넉히 해서 그 국물에 밥을 자작하게 비벼 먹어도 맛이 좋다.


필요한 국물양을 미리 가늠해서 그 물에 양념(간장, 고춧가루, 후춧가루, 생강, 마늘, 설탕, 파등)을 섞어 간을 맞추면 쉽다. 숟가락으로 살짝 맛봐서 달짝지근하면서도 간간한 정도의 맛! 정확한 계량은 사실 유튜브 맛선생들의 레시피를 따라 하면 된다. ㅎㅎ


싱거우면 불 세기를 올려 국물을 더 조려주든가 아님 소금이나 간장을 추가하던가 해서 부족한 간을 맞추던가 하면 된다. 맛을 봐가면서 입맛에 맞추면 된다.


술안주로도 훌륭하고, 밥반찬으로도 훌륭하다.

막걸리 한잔 반주 삼아 오늘 저녁을 마무리한다.


시간이 쏜살같다더니, 작년보다 올 한 해는 더 빨리 가는 것 같다. 내년은 또 얼마나 빨리도 갈까?


한~해!

한~해!

 공짜라고 나이 한 살 더 먹기가 이리 쉬울 줄이야. 세상 살면서 내가 공짜를 너무 좋아했었나?ㅋㅋ

아무리 공짜래두 나이 한 살은 거저 먹기 싫구나. ㅎㅎ


나이값 해야 한다는 내 나름의 다짐은 해가 더해갈수록 나의 말과 행동들에 묵직한 부담을 주고 또 나를 되돌아보게 한다. 그래서 나이를 먹는다는 게 상당히 부담스럽다.

2022년 11월 15일 화요일  공짜가 부담스러운....늘봄 쓰다!

매거진의 이전글 바삭한 해물파전을 부치듯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