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켈리랜드 Jan 21. 2021

세상에서 제일 무서운 말, '누가 알긴, 내가 알잖아'

자신이 기특해지는 순간 많을수록 높아지는 자존감 (ft. 이효리,이상순)

이효리 씨가 < 캠핑 클럽> 프로그램에서 핑클 멤버와 나눈 일화가 인상 깊다. 한 번은 남편 이상순 씨가 보이지도 않는 의자 밑바닥에 사포질을 열심히 하는 모습을 보고, ‘여기 안 보이잖아. 누가 알겠어’라고 말했다고 한다. 이에, 이상순 씨는 ‘누가 알기는, 내가 알잖아’라고 답했다고 한다. 그때 이효리 씨는 남들 시선과 상관없이, 자신 스스로 기특해지는 순간이 많을수록 자존감이 높아진다는 것을 깨달았다고 한다. 참 멋진 일화다.


출처: JTBC  < 캠핑클럽 >



우리 일상에도 몇 번씩 그런 순간들이 있다. 남들이 보거나 알아주지 않아도, 내가 알고 있는 순간 말이다. 나 같은 경우, 아침 달리기에서 5km 반환점을 돌 때, 오늘은 힘드니까 살짝 안쪽으로 돌고 싶어 질 때가 있다. 사실 안쪽이든 바깥쪽으로 돌으나 몇 걸음 차이고, 당장 큰 변화를 불러오는 것은 아니다. 다른 예로, 설탕이나 초콜릿 같은 달달한 음식 섭취를 줄이겠다고 하면서, 커피시럽을 넣을 때 살짝 한 스푼 더 넣기도 한다. 어차피 넣는 것 한 숟가락 더 넣는다고 뭐가 달라지겠어? 하고 합리화한다. 회사 보고서 작성 시, 본문은 정성 들여 작성하지만, 남들이 잘 보지 않는 작은 폰트의 추가 부록(appendix) 페이지는 대충 만들게 된다. 누가 여기까지 보겠어? 뭐라고 하는 사람도 없지 않은가. 그런데, 무엇보다 중요한 건 ‘나는 알고 있다’는 것이다. 내가 세운 결심이나 규칙이 조금씩 변경되고, ‘이 정도는 괜찮겠지’ 하는 것들이 늘어날수록, 점점 스스로와의 타협의 공간도 커져간다는 것을 말이다.


<아주 작은 습관의 힘>이라는 책에서 이런 말이 나온다.

좋지 못한 결심들, 사소한 실수들, 작은 변명들을 매일같이 반복하면서 1퍼센트씩 잘못을 계속해나가면 이 작은 선택들은 해로운 결과들을 켜켜이 쌓아간다. 잘못 내디딘 한 발자국, 지금 1퍼센트의 퇴보가 조금씩 쌓여 결과적으로 문제가 발생한다.

When we repeat 1 percent errors, day after day, by replacing poor decisions, duplicating tiny mistakes, and rationalizing little excuses, our small choices compound into toxic results. It’s the accumulation of many missteps- a 1 percent decline here and there- that eventually leads to a problem.

- < Atomic Habits, 아주 작은 습관의 힘 > by James Clear




그러고 보니, 세상 이렇게 무서운 말이 없다. ‘누가 알긴, 내가 알잖아.’ 세상 모든 사람을 속일 수 있고, 심지어 신(God) 도 속일 수 있을지 모르겠다. 게다가 스스로 합리화할 수 있는 수많은 변명도 만들어 낼 수 있다. 그렇지만, 단 한 사람. 나 자신은 알고 있다.


우리는 누구나 남들에게 잘 보이고 싶고, 인정받고 싶어 한다. SNS로 둘러싸여진 네트워크 세상에서, 지구 반대편에 있는 사람들에게서 조차도 Like를 받고, 인정받고 싶어 한다. 하지만, 이 세상에서 가장 만족시켜야 하는 사람은 나 스스로 일지 모르겠다. 남들을 신경 쓰지 않고, 스스로 목표한 기준에 맞춰 해냈을 때, 그 작은 성취감들이 쌓여 자존감 (self-esteem)이 높아지는 것이다. 왜냐하면 자존감은 “외적인 칭찬에 의한 것이 아니라, 자신 내부의 성숙된 사고와 가치에 의해”서만 얻어질 수 있기 때문이다.


자존감이 강한 사람은 주변 환경에 의해 흔들리지 않는다. 성공한 사람들을 보면, 그들은 남들의 칭찬이나 평판에 상관없이 꾸준하고 엄격하게 자기와의 약속을 지켜나간다. 그들의 기준은 바로 ‘자신 스스로’다. 이상순 씨가 그랬듯이 묵묵히 의자 밑바닥까지 꼼꼼히 마무리하는 모습이나, 맡은 일의 크고 작음에 상관없이 최선을 다하는 모습, 그런 모습들이 쌓이고 쌓여, 큰 결과의 차이를 가져오고, 때론 뭉클한 감동을 주기도 한다. ‘그냥 대충 살지’하는 사람들이 그들을 볼 때면, 아둔하고 답답해 보일 수 있을 것이다. 누가 알아준다고 그렇게까지 할까? 싶을 것이다. 하지만, 그들은 이미 답을 알고 있다. 바로 ‘내가 알고 있다’는 것을. 그것 하나만으로도 이유가 충분하다는 것을 말이다.





해당 에세이가 <ㅍㅍㅅㅅ> 매거진에 실려서, '좋아요'를 1,200개 넘게 받았네요! 같이 공감해주신 분들께 감사합니다! 

https://ppss.kr/archives/235114


작가의 이전글 '우리 애는 벌써 글을 읽어요'에 대한 대답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

브런치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