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켈리랜드 Apr 11. 2021

낭독의 힘: 소리내서 말할수록 사라지는 두려움

우리는 흔히 책은 혼자 조용히 눈으로 읽는 것이라는 고정관념이 있다. 책을 읽는 시간은 거의 움직임이 없는 시간이다. 그렇다 보니, ‘책 = 조용함 = 지루함’으로 연결되기 쉬운 것 같다. 조용한 곳을 찾아, 혼자 빽빽한 영어책을 읽고 있노라면 졸린다. 또는 금세 지루해진다. 책은 꼭 조용히 읽을 필요는 없다. 영어공부 관점에서 원서를 접한다면, 입으로 크게 소리 내서 읽는 것이 익숙함(familiarization)을 만드는데 큰 도움이 된다. 


어렸을 때, 아이가 ‘엄마’라는 단어를 똑바로 말하기까지, 얼마나 많이 소리 내서 말했을지 생각해보자. 처음에는 어색하고 어눌할지라도, 하루에도 수십 번 반복해서 말하다 보면, 엄마라는 단어는 아이에게 더 이상 힘들고 낯선 단어가 아니다. 어른이 돼서 배우는 외국어도 비슷한 이치라 생각한다. 얼마나 많이 말하고 접하느냐에 따라 친숙도가 올라가고, 비로소 내 입에서 자연스럽게 나올 수 있는 것이다. 


원서 책 한 권에는 수많은 단어가 있다. 이중 내가 이미 아는 단어도 있지만, 생전 처음 보는 단어도 있고, 눈으로 읽을 수는 있지만 일상생활에 한 번도 써본 적이 없는 단어도 있다. 내가 알고 있다고 생각했는데, 막상 발음하려고 하면 막히는 경우도 있다. 그리고, 내 평생 절대 쓸 일이 없을 것 같은 단어를 보면, 내가 굳이 알아야 하나 싶은 것도 있을 것이다. 


그래서, 원서는 모든 단어들의 비빔밥 같다. 다양한 나물과 재료들이 비빔밥에 들어가 있지만, 그 안에는 내가 익숙하고 좋아하는 것들도 있지만, 내가 싫어하거나 낯선 재료도 들어 있을 수 있다. 낯선 것을 피하고 싶은 것은 사람의 당연한 본성일 것이다. 그런데 그렇게 피하고 가리다 보면, 더 낯설어지기 마련이다. 낯선 것에 대해 한번은 살짝 트라이해볼 수 있는 기회를 주는 것이 원서 낭독이다.

 

"너무 완벽하려고 하면 오히려 완벽과 더욱 더 멀어진다"는 말이있다. 낯선 단어라 해도 일단 한번 소리 내서 읽는다. 엉터리 발음도 괜찮다. 하지만, 책을 읽다 보면 그 단어가 두 번, 세 번 등장한다. 중요한 단어라면, 수십 번, 수백 번도 등장하기 마련이다. 그 단어가 등장할 때, 다른 사람들은 어떻게 발음하는지도 들어보고, 나도 소리 내서 또박또박 발음해본다. 요즘 영어사전이 잘되어 있어서, 발음 듣기도 가능하니, 복습으로 팔로 업한다면 더 큰 도움이 될 것이다. 


이렇게 지속적으로 노출된 단어는 점점 친숙해지고 편하게 된다. 일부러 외우고 암기하지 않아도, 책을 읽는 동안 그 단어나 문장들이 계속 나를 찾아온다. 그때마다, 피하지 말고, 소리 내서 읽으며 자연스럽게 반겨주기만 하면 된다. 그렇게 점점 낯선 것들과 친해져 가다 보면, 더 많은 다양한 단어 친구들을 만날 수 있을 것이다. 


그렇게 하다 보면, 새로운 단어나 낯선 단어를 만나도 두려움이 없어진다. 우리는 알고 있다. 처음은 낯설지만, 계속하다 보면 언젠가 친해질 것을 말이다. 

이전 04화 낭독을 강조하는 이유가 뭘까?
brunch book

현재 글은 이 브런치북에
소속되어 있습니다.

매일 영어책을 낭독하면 생기는 일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
브런치 시작하기

카카오계정으로 간편하게 가입하고
좋은 글과 작가를 만나보세요

카카오계정으로 시작하기
페이스북·트위터로 가입했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