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도크라테스 Oct 31. 2018

이스라엘 친구가 한국에서 강제 채식주의자가 된 사연

Kosher 음식을 통해 들여다 본 윤리적 소비

"비숑이야?"
"오, 어떻게 알아? 응 비숑이야."
"나도 비숑을 키워"
"아, 정말? 몇 살인데? 우리 강아지는 1살이야, 이름은 봉구야."
"우리 강아지는 3살, 이름은 차이야"
"어느 나라에서 왔어?"
"이스라엘에서 왔어. 한국에 12일 동안 출장 왔어"

그와 나의 대화는 우리 강아지 봉구 덕분에 시작되었다. 화창한 일요일 강아지 봉구를 데리고, 엄마와 함께 경복궁으로 산책을 갔고, 나는 내 생애 처음으로 이스라엘이라는 나라를 가깝게 접하게 되었다. 비숑이라는 공통분모로 이야기를 시작하게 된 우리는 나의 오지랖 덕분에 자연스레 이야기를 이어나갔고, 지난 1주일 나는 내 생애 가장 가까운 거리에서 이스라엘을 느끼게 되었다.

프랑스에서 태어나 이스라엘로 어릴 때 이주한 그는 난생처음으로 한국으로 출장을 왔다고 했다. 서울에 갈 곳을 추천해달라고 부탁하기에 그의 휴대폰에 북촌 한옥마을, 동대문, 명동 등 서울의 전형적인 관광명소들을 알려주었다. 여행을 하면서 나 역시 지역 사람들로부터 너무나 많은 도움을 받았기에, 혹시 도움이 필요하면 내게 연락하라는 제안에 우리는 자연스레 연락처를 교환하게 되었고, 몇 번의 식사로 이어졌다. 그리고 함께 음식을 나눠먹는 동안 나는 내 인생에서 가장 가깝에 이스라엘을 느꼈다. 단 한 번도 제대로 관심을 두지 않았던 나라를, 1주일 동안은 가장 가깝게 마음을 두고 본 것이다. 그와 함께한 식사 자리는 나와 그를 이어준 것뿐만 아니라 나와 이스라엘을, 그와 한국을 그리고 한국과 이스라엘을 이어줬다. 오늘은 그중, 음식 소비에 관한 이야기를 나눠보고 싶다.



"한국 음식 먹어봤어?"라는 질문에 그는 이스라엘에서도 아시아 음식을 즐겨먹는다고 했다. 그가 말한 아시아 음식은 사실 중국음식이나 일본음식이었지만, 아시아 음식을 좋아한다는 말에 "한국에 왔으면 한국 바비큐랑 치킨은 꼭 먹어봐야 돼!" 오히려 내가 들떠서 외국인들이 가장 맛있게 먹는 한국음식을 추천해줬다. 도움을 줬다는 뿌듯함에 잠시 젖어있던 찰나 그는 "아 그런데, 나는 채식음식만 먹을 수 있어"라고 답했다. 그런데 그는 채식주의자는 아니라고 했다. 채식주의자가 아닌데 채식을 한다고?


유대인인 그는 고기를 먹긴 하지만 Kosher (코셔) 인증이 된 음식만 먹을 수 있다고 했다. 할랄 음식과 마찬가지로 유대교의 율법에 따라 허용되는 음식만 먹을 수 있는 것이다. 이 음식에는 해물도 포함되었는데, 고기 중에는 돼지를 제외하고, 유대교 율법에 따라 도축된 고기만 먹을 수 있다고 했다.

이스라엘의 코셔 인증을 받은 맥도날드(좌), 코셔 인증 마크(우)

"이스라엘에서는 대부분 판매되는 음식 재료가 Kosher(코셔) 인증을 받은 것들이야. 그래서 외식을 하든 집에서 요리를 하든 큰 제약 없이 먹을 수 있어. 하지만 한국에 유대인 커뮤니티가 작아서 Kosher 푸드를 찾기가 어려워. 그래서 여행하는 동안엔 채식만 해"


무슬림 친구들 덕분에 할랄 푸드에 대해서는 대략적으로 알고 있었지만, 유대교에 대해 잘 모르던 내게 Kosher (코셔) 음식은 너무나도 생소한 개념이었다. 특히 종교가 없는 나로서는 낯설기도 했다. 덕분에 유대교에 대해 관심이 생겨 검색을 해보니, 우리나라에서 Kosher(코셔) 음식을 구할 수 있는 곳은 한 군데를 제외하고는 없었다. 그리고 그 한 군데는 식당이 아니기에 식사를 하기가 어려웠다. 수요가 없으면 당연히 공급이 없는 법이니까.


"여행은 사실 먹는 게 대부분인데 힘들지 않아?"라고 묻는 나의 질문에 "사실 미국이나 유럽에서는 Kosher음식을 찾는 게 한국만큼 어렵지는 않아. 한국은 처음인데, 대부분의 음식에 해물이나 고기가 들어가서 메뉴를 고르기가 까다롭긴 해. 그래도 밥이나 야채 위주로 먹으려고 노력하고 있어"라고 답했다. 실제로 미국 트럼프 대통령의 딸 이방카가 한국에 왔을 때, 정부차원에서 Kosher(코셔) 음식을 확보하기 위해 비상이 걸렸었다고 한다. 남편을 따라 그녀가 유대교로 개종했기 때문이었다. 그럼, 미국에서는 Kosher(코셔) 음식을 찾기가 쉬울까?


http://www.lubicom.com/stats


흥미롭게도 미국 전체 인구 중 유대인의 비율은 2%도 되지 않는데, Kosher 음식 시장은 지속적으로 커지고 있다. 2015년 수행된 한 조사에 따르면 유통되는 포장된 음식 중 41%가 Kosher 인증을 받은 음식이었다. 2%도 되지 않는 인구가 41%의 음식을 소비하지는 않을 텐데... 그런데 최근 자료를 찾아보니 미국뿐만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Kosher 인증을 받은 음식에 대한 수요가 꾸준히 늘고 있다고 한다. 현재 $25,000Mn 정도인 수익이 2025년에는$60,000Mn 에 이를 거라고 하니, 상상을 넘는 엄청난 시장이다. 나는 한 번도 접해보지 않은 Kosher 음식, 누가 소비하는 걸까?


Kosher음식을 소비하는 주 소비자는 전 세계 곳곳에 흩어져 사는 유대인들과, 크리스천이라고 한다. 하지만, 최근 채식주의자나 내가 먹는 음식의 윤리적, 환경적 요인을 까다롭게 따지는 소비자들과, 락토아제를 분해하지 못하는 소비자나, 소화장애를 가지고 있는 환자들도 Kosher 음식 소비를 이끄는 주축이다. 종교적인 신념과 개인의 식습관 문제뿐만 아니라 동물과 환경에 대한 윤리적 책임의식이 Kosher 음식 소비를 이끌고 있다는 사실은 신선한 충격이었다.


스웨덴의 대표 채식제품 브랜드, Anamma의 냉동 콩고기

돌이켜보면 Kosher 음식은 아니지만, 내가 스웨덴에 살 때도 많은 소비자들이 음식을 소비할 때, 내가 먹는 음식이 어디에서 어떤 유통과정을 거쳐오는지를 꼼꼼히 따지며 쇼핑을 했다. 스웨덴 사람들도 스웨덴산 제품을 선호하며, 유기농 제품이 좀 더 비싸더라도 기꺼이 추가 비용을 지불하고 구매한다. 또한, 스웨덴의 1천만 인구 중 10%에 이르는 1백만의 인구가 채식주의자로, 전 세계에서 인구 대비 가장 많은 채식주의자들이 있다. 일반 슈퍼마켓에도 채식음식이 다양하며, 채식 제품에는 이 제품을 소비하면 탄소소비 절감에 기여한다고도 표시되어 있다.


종교의 유무에 상관없이 전 세계의 많은 사람들이 내가 먹는 음식이 어떻게 길러지고, 어떤 과정을 거쳐 유통되고 소비되는지 관심을 갖고, 실제로 자신의 신념에 따라 윤리적인 소비를 하고 있었다. 자신의 건강을 위해서뿐만 아니라 윤리적인 소비를 위해서, 소비를 통해 자기 신념을 표출하는 것이다.


우리는 살면서 끊임없이 소비를 하며 산다. 무분별한 소비의 결과 우리는 쓰레기 더미에 파묻히기도 하고, 항생제 가득한 고기를 돈을 주고 소비하며, 우리 몸을 해치기도 한다. 우리는 그 소비가 지금 우리에게 해가 되어 돌아오는 것을 목격하고 있다.
소비를 끊을 수 없다면, 나와 우리가 살아가는 지구공동체에 도움이 되는 소비를 해야 하지 않을까? 그리고 이 당위성을 묻기 전, 나는 과연 소비를 하면서 내 소비에 책임질 수 있는 소비를 얼마나 했는지 되돌아보게 된 시간이었다. 책임있는 소비를 하는 사람이 많아질수록, 우리 나라에도 식재료나 외식 메뉴를 선택할 수 있는 폭이 넓어지지 않을까.



"내가 먹는 것이 곧 나다"는 말처럼 음식은 나의 신념, 가치관, 철학, 식습관을 반영한다. 그리고 먹는다는 것은 우리의 가장 근본적인 식욕을 충족시키기 위한 행위인 동시에, 매일 삼시 세끼 일어나는 다른 사람과 이어지는 사회적 활동이다. 이 매 순간순간 우리는 어떤 소비를 하고 있을까?

매거진의 이전글 스웨덴에서 김밥 100줄 만 사연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