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이임복 Jul 21. 2017

13층 나무집. 어처구니 없지만 재미있는.

#13층 나무집

아직 7살인 녀석이 꽤 재미있게 노래까지 부르면서 읽기에 무슨 책인가 했다. 


제목은 13층 나무집. 


뭔가 두려워졌다. 


100층짜리 집. 지하 100층짜리 집 시리즈가 생각나서 이거 또 100개의 스토리가 들어 있나 싶었는데...


아니었다. 다행이다. 


나무집에 사는 두 명의 이야기. 한명은 글을 쓰고, 한명은 그림을 그린다. 눈치챘겠지만 주인공은 저자들 자신이다. 


이런 집에 산다. 

상상할 수 있는 재미난 것들이 가득하다. 


그래서일까. 고양이가 카나리아로 변한다던지 하는 말도 안되는 이야기들이 펼쳐지지만. 

어떤가. 


그냥 말도 안되는 이야기들을 받아들이면서 더 말도 안되는 이야기를 아이들과 함께 해보는건 어떨까. 


*예스 24에서 구입하기 : http://www.yes24.com/24/goods/17350159?scode=032&OzSrank=1


매거진의 이전글 코딩 야학을 시작하다. 1일차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