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비범한츈 Oct 18. 2019

경이로운 런던 세인트폴 대성당

정녕 사람이 만들었나요

중세시대 르네상스 양식으로 지어진 런던의 랜드마크 중 하나인 세인트폴 대성당.

1666년 런던 대화재로 완전히 불타 버렸는데, 건축가 크리스토퍼 렌(Christoper Wren)이 35년을 투자해 재건축하였는데, 현재의 모습이 그때 재건된 모습이다. 




성당 내부는 매우 호화스러운 장식으로 꾸며져 있다.

돔 천장까지 높이가 100미터다. 로마 성 베드로 성당에 이어 세계에서 두번째로 커다란 돔으로 매우 웅장하다. 이 성당은 워싱턴 국회의사당, 파리의 판테온 건축에 영향을 끼쳤다 전해진다.



개인적으로는 성당 꼭대기까지 올라가서 런던시내를 조망할 수 있는것이 가장 매력적이었다. 높이가 높다보니, 올라갈수록 나선형 계단이 점점 좁아지는데, 고소 공포증이나 폐쇄 공포증이 있다면 올라가지 않는게 좋다. 



비범한츈 소속 직업디자이너
구독자 5,402
매거진의 이전글 클래식한 영국, 브라이튼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
;